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용·주담대 금리 오름세…"영끌·빚투 대출이자 부담 커진다"

최종수정 2021.02.28 08:34 기사입력 2021.02.28 08:34

댓글쓰기

은행 금리 6개월 만에 0.6%P↑
증시정체·금리상승에 대출 줄어

서울 시내 한 은행 대출 창구 모습(사진제공=연합뉴스)

서울 시내 한 은행 대출 창구 모습(사진제공=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신용대출 금리가 6개월만에 0.6%포인트 뛰었다.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 '빚투'(대출로 투자) 등 소비자들의 부담이 커질 전망이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 등 4대 은행의 지난 25일 기준 신용대출 금리(1등급·1년)는 연 2.59∼3.65% 수준이다.

이는 지난해 7월 말의 1.99∼3.51%와 비교해 0.6%포인트 높아진 것이다.


신용대출 금리뿐 아니라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반등하는 추세다.


4대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코픽스 연동)는 연 2.34∼3.95%다. 역시 지난해 7월 말(2.25∼3.95%)보다 최저 금리가 0.09%포인트 올랐다.

대출 금리 오름세는 신규 차주는 물론 기존 차주들에게도 부담 일수밖에 없다.


신용대출은 약정에 따라 3개월, 6개월 단위로 현시점의 기준금리를 적용받는 경우가 많다. 즉 신용대출로 2억원을 빌렸는데 금리가 0.5%포인트 오르면 연간 100만원의 이자가 늘어나는 셈이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최근 신용대출 증가 속도가 눈에 띄게 더뎌진 데는 증시 정체 등뿐 아니라 금리 상승도 적지 않게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25일 현재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은행의 신용대출 잔액은 135조1747억원으로, 지난달(135조2390억원)보다 643억원 줄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