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류 인정한 램지어 "내가 실수…당황스럽고 괴롭다"

최종수정 2021.02.27 00:11 기사입력 2021.02.27 00:11

댓글쓰기

26일 MBC 뉴스는 일본군 위안부를 자발적인 매춘부라고 주장한 램지어 교수가 자신의 논문에 오류가 있다는 점을 인정했다고 보도했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26일 MBC 뉴스는 일본군 위안부를 자발적인 매춘부라고 주장한 램지어 교수가 자신의 논문에 오류가 있다는 점을 인정했다고 보도했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가 자발적 매춘부였다는 내용을 담은 논문을 써 논란이 불거진 존 마크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교수가 자신의 논문에 오류가 있다고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26일 MBC '뉴스데스크'는 램지어 교수가 동료 교수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왜 그랬는지 모르지만 실수를 했다"고 전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석지영 하버드 법대 교수는 미국의 대표적인 시사교양지인 '뉴요커'에 기고한 글에서 램지어 교수의 논문을 비판하면서 램지어 교수와 주고 받은 이메일도 일부 공개했다.


석 교수가 기고한 글을 보면 램지어 교수는 한국인 위안부 피해자가 매춘 계약을 맺었다는 계약서는 발견하지 못했다고 실토했다. '위안부는 매춘부'라는 자신의 주장을 증명할 근거는 없다는 것을 스스로 시인했다는 설명이다.


또 석 교수는 램지어 교수의 논문 내용 중 오류가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앞서 램지어 교수는 문제의 논문에서 일본 한 10세 소녀가 자발적으로 매춘 계약을 맺었다고 주장했다.


램지어 교수는 이 부분을 한 일본 책에서 인용했는데, 이 책의 다른 부분에는 해당 소녀가 저항했고 속아서 왔다는 증언도 나와 있다. 즉 참고문헌 내용 일부를 누락한 셈이다.


이를 근거로 다른 교수들이 '10살 소녀가 스스로 매춘 계약을 맺었다는 주장은 오류'라는 취지로 비판하자, 램지어는 "당황스럽고 괴로웠다"는 심경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석 교수에 따르면 램지어는 "왜 그랬는지 모르겠지만, 내가 사실 그 부분에서 실수했다"고 인정했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