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퇴임한지 한달 지나도 美뉴스 뒤덮는 '트럼프'…탈세 수사 급물살

최종수정 2021.02.28 17:42 기사입력 2021.02.28 17:42

댓글쓰기

뉴욕검찰 트럼프 납세 자료 첫 확보
NYT "트럼프, 11년 동안 소득세 안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수환 기자] 퇴임한지 한달이 넘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을 향한 언론의 관심이 여전히 뜨겁다. 지난 13일 미 상원에서 트럼프의 탄핵안을 부결시키며 탄핵 국면은 공식적으로 끝났지만 탈세와 금융 사기 등 그에게 제기된 각종 범죄 혐의에 대한 수사는 여전히 진행되고 있기 때문이다. 그가 퇴임한 이후 민간인 신분이 되면서 수사를 견제할 '방어막'도 사라진 상황이다.


이에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신에 대한 수사를 "정치보복"으로 규정하며 지지자들을 결집해 수사의 원동력을 떨어뜨리기 위한 여론전에 나서고 있다. 그럼에도 그가 기소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은다. 탈리 파하디안 전 연방 검사는 "현재 트럼프 전 대통령을 향해 진행되고 있는 수사는 정치의 영역이 아니다"라며 "명백한 증거만 확보되면 트럼프가 기소되는 것은 시간 문제"라고 내다봤다.

트럼프, 자산 가치 조작 후 탈세의혹, 좁혀지는 수사망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탈세 수사를 진행중인 뉴욕 맨해튼 검찰이 지난 22일 트럼프 전 대통령의 납세 자료를 확보하게 되면서 수사는 급물살을 타고 있다. 검찰이 확보했던 자료에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그동안 세금을 납부하는 과정에서 자신의 자산 가치를 평가한 과정이 상세하게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들 자료 분석을 통해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임의적으로 자산 가치를 조작해 세금 납부를 회피했는지 알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개인변호사였던 마이클 코헨은 의회 청문회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그의 회사가 대출을 더 많이 받거나 세금을 줄이려고 자산 가치를 인위적으로 조정했다고 밝힌 바 있다. 맨해튼 검찰이 트럼프 전 대통령의 납세자료를 받은 것은 지난 2019년 8월 수사에 착수한 지 1년 6개월 만이다. 검찰 관계자는 "트럼프 전 대통령과 그의 회사가 탈세, 보험 사기, 금융기관에 허위서류 제출 등의 혐의를 들여다보고 있다"고 전했다. CNN은 "검찰이 납세 자료를 확보함에 따라 수사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그동안 선거 과정에서 자신의 세금 납부 자료를 공개한다고 밝혀왔으나 퇴임할 때까지도 이를 공개하지 않았다. 이는 그동안 모든 대통령들이 자신의 납세 자료를 공개해온 관행을 처음으로 깨뜨린 것이다.


이에 검찰이 확보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납세자료가 대중에 공개될지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뉴욕주는 원칙적으로 수사 관련 기록은 기밀로 취급하지만, 검찰이 트럼프 전 대통령을 기소할때 납세자료를 공소장에 포함할 경우 일반인도 볼 수 있다.

NYT "트럼프, 11년 간 연방 소득세 한 푼도 내지 않아"

앞서 지난해 뉴욕타임스(NYT)는 대선을 앞두고 트럼프 전 대통령의 20년치 분량의 연방 세금 납부 기록을 입수한 뒤 이를 보도한 바 있다. NYT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11년 동안 연방 소득세를 한번도 납부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또 주택 관리비, 골프 비용, 개인용 비행기 구매 등 각종 경비를 모두 법인 비용으로 처리해 세금 면제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탈세 관련 의혹 중 가장 주목받고 있는 부분은 그가 TV 프로그램 '어프렌티스' 출연료에 대한 세금을 환급받아 7300만달러(약 820억원)의 세금을 돌려받았다는 것이다. 당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사업 실패로 막대한 손해를 얻게 됐다며 세금 환급을 요청한 바 있다. 하지만, 세금 환급액을 부풀리기 위해 그의 재정 손실이 조작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0년째 이어지고 있는 미 국세청(IRS)의 감사가 끝난다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최대 1억달러(약 1100억원) 이상을 납부하게 될 수도 있다고 NYT는 전했다.


이와 더불어 트럼프 전 대통령이 그의 회사가 사업을 수주하면서 20%에 달하는 '컨설팅비'를 받아 지금까지 총 2600만달러(약 300억원)의 부당 이득을 취득했다는 의혹도 있다.


한편 이번 검찰의 수사는 지난 2016년 대선을 앞두고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자신과 혼외정사를 했다고 주장한 전직 포르노 배우와 성인잡지 모델 등 2명에게 거액의 입막음용 돈을 전달했다는 의혹에서 시작됐다. 당시 선거자금법 위반 혐의로 시작된 수사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탈세와 보험 사기 의혹으로 확대됐다.


이 밖에도 맨해튼 검찰은 트럼프 전 대통령과 오랜 기간 거래해왔던 도이체방크와 보험중개사 에이온의 임직원들을 소환 조사하며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전방위 압박을 가하고 있다. 도이체방크는 그동안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총 3억달러(약 3400억원)를 빌려준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검찰은 트럼프 전 대통령에 1억달러(약 1100억원)를 대출해준 래더캐피탈의 임직원들에 대한 조사도 진행중이며 트럼프 전 대통령의 회사가 그의 장녀 이방카 트럼프에 컨설팅 비용으로 75만달러를 준 의혹과 관련해서도 조사 할 예정이다.


한편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번 수사를 "정치적 마녀사냥"이라며 강력 반발하고 있다. 그는 22일 연방대법원의 '트럼프 세금 자료 제출' 결정을 내린 직후 내놓은 성명에서 "그동안 나와 관련한 탈세 의혹은 명확하게 밝혀진게 없다. 이번 수사는 정치적인 동기로 시작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수사 맡은 사이러스 밴스 검사...부패범죄 전문가
맨해튼 지방검사 사이러스 밴스의 모습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맨해튼 지방검사 사이러스 밴스의 모습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전직 대통령에 대한 수사가 진전을 보이면서 수사를 진두지휘하고 있는 사이러스 밴스 맨해튼 지방검사에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2009년 맨해튼 지방검사 선거에서 91%의 압도적인 득표로 당선된 그는 10년 넘게 맨해튼 지역내에서 발생한 굵직한 부패범죄들을 맡아왔다. 그가 수사를 주도했던 대표적인 사건은 트럼프 전 대통령 대선 캠페인 위원장 폴 매너포트의 금융 사기 혐의였으며 지난 2019년 대출 사기 등 총 16개 혐의로 그를 기소한 바 있다.


이 밖에도 맨해튼 연쇄강간범 빈센트 해이워드를 기소해 428년형을 선고받게 하고, 아동 성착취물을 배포한 26명을 기소하는데 성공했으며 1억2000만달러 규모의 사기 혐의로 샐랜더-오라일리 미술관을 기소하는 등 다양한 수사 경력을 가지고 있다.


한편 그의 임기는 올해 말로 종료될 예정이며 그가 재선에 나서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최근 내놓은 바 있다. 현재로서는 그가 퇴임하기 전까지 수사를 완료해 트럼프 전 대통령을 기소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앤 밀그램 전 뉴저지주 검찰총장은 "밴스 검사가 퇴임하기 전까지 수사가 완료될 것으로 보인다"며 "그의 퇴임까지 10개월가량 남았는데 이는 수사를 완료하는 데 충분한 기간"이라고 말했다.




김수환 기자 ksh205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