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뉴욕, 변이 코로나19 급속도로 확산…백신 효과 약화 우려

최종수정 2021.02.25 18:34 기사입력 2021.02.25 18: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미국 뉴욕에서 신종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백신 저항력이 강한 것으로 추정되는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확산됨에 따라 백신 효과가 약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24일(현지시간) CNN방송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컬럼비아대 메디컬센터 연구팀은 이번 주 발표된 논문을 통해 지난해 11월 뉴욕에서 채취한 코로나19 표본에서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B.1.526)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지난해 12월 말부터 이달 중순 사이에 변이 코로나19 발견율이 꾸준히 늘고 있다"며 "최근 2주간 12.7%로 늘었다"고 전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연구진이 발견한 이 변이 코로나19는 코로나19가 남아프리카공화국발 변이(B.1.351), 브라질발 변이(P.1.)와 유사하다고 전했다. 특히 스파이크 단백질에 발생한 E484K 변이가 공통으로 확인됐다. E484K 변이는 바이러스가 인체의 항체를 더 효과적으로 피하고 일부 백신에 대한 저항력을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남아공발 코로나19는 전염성이 강한데다, 백신 저항력도 높은 것으로 알려져 방역당국을 긴장시키는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