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영민 비서실장 "신현수 수석, 올곧은 면도 영향" (상보)

최종수정 2021.02.24 15:29 기사입력 2021.02.24 15:28

댓글쓰기

"민정수석 리더십 회복할 수 없을 정도로 상처"…野 항명 주장엔 "신현수, 항명 아니다" 변론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이지은 기자]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은 24일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한 자리에서 신현수 민정수석 거취 문제와 관련해 "대통령에게 일임을 했으므로 해야 할 일이 중단되지 않아야 할 것이고 여러가지 고려를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 실장은 정희용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대해 "(신현수 수석의 사의 의사를) 저도 만류했고 대통령도 만류했다"면서 "어렵게 모셔온 것도 있지만 계속적으로 그 역할을 기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유 실장은 "(신 수석이) 이건으로 법무부와 검찰 사이에서 조율자, 조정자 역할을 하기에는 힘들다고 판단해 괴로움이 있었다. 그 리더십 회복시켜줄 게 하는 대화도 했었다"면서 "신 수석이 갖고 있는 올곧다, 그런 면도 영향이 있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유 실장은 신 수석 사퇴 파동의 원인에 대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질문에 "이번 검사장 인사를 할 때 많은 협의를 했지만 마지막에 대통령의 승인을 받고 발표하는 과정에, 민정수석 생각에는 충분한 협의가 되지 않았다고 생각했고 박범계 장관은 제청, 재가하는 과정에서 이 정도면 협의됐다고 해서 간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 실장은 "민정수석은 법무부와 검찰 사이의 역할 중재자로서, 조율자로서 역할이 리더십을 회복할 수 없을 정도로 상처를 받지않았나, 그런 것 때문"이라고 사태의 원인을 전했다.

유 실장은 신 수석 거취와 관련한 현재 상태를 묻자 "그게 고민스러운 부분이다. 수차례 사의표명을 했고 수차례 반려가 아니고 계속 설득을 했다. 여전히 신뢰와 기대가 있다는 의미이므로 힘든 결정"이라며 "또 일이라는 것은 돌아가야 하기 때문에 여러가지 대통령께서 고민을 하시리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유 실장은 "(대통령 판단은) 조만간 내릴 것이다. 곤혹스러운 상태"라고 말했다.


한편 유 실장은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신현수 수석이 항명한 것 아니냐"고 지적하자 "동의하지 못한다. 항명이 아니다"라고 변론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