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소방, 정월대보름 ‘특별경계근무’ 나선다

최종수정 2021.02.24 14:40 기사입력 2021.02.24 14:40

댓글쓰기

25~27일 화재예방 감시체계 강화·소방력 전진 배치

전남소방, 정월대보름 ‘특별경계근무’ 나선다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전남소방이 정월대보름을 앞두고 25일부터 27일까지 ‘특별경계근무’에 들어간다.


24일 전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번 특별경계근무는 오는 26일 정월대보름을 맞아 화재예방 감시체계를 강화하고 소방력을 전진배치 하는 등 초기 대응태세 확립에 목적을 둔다.

최근 3년간 정월대보름 기간 중 전남지역에서 발생한 화재는 총 34건이다.


인명피해는 부상 1명, 재산피해는 2억 1900만 원으로 나타났다.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53%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도내 지자체 주관 행사는 대부분 취소됐으나, 달집태우기 등 지역별 소규모로 행사가 진행될 수 있는 만큼 행사장을 수시로 살펴 화재 발생에 선제적으로 대비할 방침이다.

특히 전남소방은 특별경계근무 기간 중 소방공무원, 의용소방대원 등 인력 1만 4870명과 장비 649대를 동원할 계획이다.


이를 활용해 마을단위 자체행사장의 화재위험요인 사전 점검 및 화재 취약지역 안전관리에 나서고, 긴급상황에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비상 근무체제를 구축한다.


또 산림인접마을 등에 대한 1일 3회 순찰과 소방차량 방송장비를 활용한 산불예방 안내방송을 실시하고, 행사시 펌프차 등 소방력을 전진 배치해 신속한 초기대응체계를 유지할 방침이다.


마재윤 전남소방본부장은 “건조한 날씨와 함께 강한 바람의 영향으로 산불 등 임야화재가 많이 발생한다”며 “임야화재는 자칫 대형 산불로 이어질 수 있어 각별한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