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가 日 총리 "백신 접종 차례 기다릴 것"…특권논란 경계

최종수정 2021.02.24 14:29 기사입력 2021.02.24 14:2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17일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일본에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의 접종 시기를 두고 국민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전 국민을 대표하는 총리의 지위를 고려해 우선 접종을 받게 해야한다는 의견이 나오는 가운데 당사자인 스가 총리는 차례를 기다려 접종받겠다는 입장이다.

24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스가 총리의 접종시기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일본 정부가 공표한 접종 순서는 의료종사자를 시작으로 그 다음이 65세 이상 고령자(약 3600만명)다.


백신 확보 물량에 따라 정확한 시기가 유동적인 가운데 일본 정부는 올해 72세인 스가 총리가 포함된 65세 이상 고령자 그룹의 접종을 오는 4월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정해진 접종 순서를 지킨다면 스가 총리가 백신을 맞는 시기는 일러야 4월 이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곤련해 후쿠다 다쓰오 자민당 의원은 22일 열린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총리는 1억2500만 국민의 생명을 책임지고 있다"며 스가 총리에게 먼저 접종을 받을 것을 제안했다.


하지만 스가 총리는 "내 차례가 오면 솔선해서 맞겠지만 순서는 전문가들의 의견을 토대로 정해져 있다"며 우선 접종 가능성에 대해 부인했다.


스가 총리의 이 같은 태도는 특권 논란의 의식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마이니치 신문은 정기 회기 중인 국회에서 연일 모이는 각료와 국회의원의 집단감염이 일어날 경우 행정·입법 기능이 마비될 우려가 있지만 일반 국민보다 의원들이 먼저 백신을 맞을 경우 특권을 누리는 '상급 국민'이라는 비판 여론이 일 것이라는 경계감이 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스가 총리의 접종 시기에 대해 65세 이상의 접종이 시작된 후 백신 안전성을 홍보하는 효과를 고려하면서 여론 동향에 따라 결정될 것으로 전망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