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융권 7개 협회, 금소법 앞두고 소비자보호 위한 자율결의

최종수정 2021.02.24 15:24 기사입력 2021.02.24 14:30

댓글쓰기

금융소비자 중심 경영 실천 등 약속

24일 세미나에 앞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왼쪽부터)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장, 정지원 손해보험협회장, 정희수 생명보험협회장, 김광수 은행연합회장, 윤관석 국회 정무위원장,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 임승보 한국대부금융협회장.

24일 세미나에 앞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왼쪽부터)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장, 정지원 손해보험협회장, 정희수 생명보험협회장, 김광수 은행연합회장, 윤관석 국회 정무위원장,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 임승보 한국대부금융협회장.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다음달 25일 금융소비자보호법(금소법) 시행을 앞두고 금융권 7개 협회가 각 금융업권을 대표해 소비자보호 강화를 위한 공동 자율결의를 했다.


24일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에 진행된 금융권 공동 자율결의 및 세미나에는 은행연합회 김광수 회장을 비롯해 금융투자협회, 생명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 여신금융협회, 저축은행중앙회, 한국대부금융협회 등 7개 금융업협회 회장과 국회 정무위원장, 금융회사 임직원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각 협회장은 금소법의 철저한 준수 및 고객 중심 경영 실천에 대한 국민적 기대에 부응하고자 소비자보호 강화를 결의했다. ▲지속가능경영을 선도해 국가경제 및 금융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항상 고객의 입장에서 생각하는 소비자 중심 경영을 실천하며, ▲준법경영을 통해 금융소비자보호에 앞장서기로 했다.


김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올해 3월 시행되는 금소법이 금융거래 전 영역에 걸쳐 촘촘히 소비자보호 체계를 규율함에 따라 금융회사들의 부담이 커졌으나, 장기적으로는 불완전판매 근절로 금융산업의 신뢰도가 제고돼 지속 가능한 성장의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관석 정무위원장도 격려사를 통해 “금융공학이나 ICT의 발달과 함께 금융상품의 종류나 판매 채널이 다양화·다변화되고 있으며 금융소비자도 그만큼 스마트해지고, 소비자주권에 민감해지고 있는 것이 최근의 트렌드”라며, “금소법 시행을 눈앞에 둔 금융 산업이 첨단 서비스업으로서 보다 자발적이고 선제적인 소비자 피해 구제나 보호 수단들을 마련해 시장의 신뢰를 얻는데 주력해야 지속적인 성장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자율결의 행사에 이어 금소법 시행에 대비한 금융회사의 소비자보호체계 구축방안 및 모범사례를 발표하는 세미나가 이어졌다.


김·장법률사무소 구봉석 변호사는 금소법의 입법 취지 및 주요 내용, 금소법 시행이 금융회사의 금융상품 판매업무에 미칠 영향, 판매행위 규제 준수 방안, 내부통제기준 마련 등 금융소비자 보호체계 구축방안을 설명했다. 신한은행 이정주 부장은 금소법 시행 준비 테스크포스(TF) 운영 경과, 금융소비자보호오피서 및 신한 옴부즈만 제도 도입 등 소비자 보호강화 조치사례 등을 발표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