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최강욱 추가 기소… '채널A 사건' 관련 명예훼손 혐의

최종수정 2021.01.27 10:59 기사입력 2021.01.27 10:52

댓글쓰기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강진형 기자aymsdream@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조성필 기자]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채널A 강요미수 사건 당사자인 이동재 전 기자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추가 기소됐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변필건)는 27일 최 대표에 대해 정보통신망법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전날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최 대표는 지난해 4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전 기자가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에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관련 비위 제보를 요구하는 글을 올렸다. 최 대표는 이 글에서 "사실이 아니라도 좋다. 당신이 살려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에게 돈을 줬다고 해라. 그러면 그것으로 끝이다"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시민단체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는 이 글이 이 전 기자에 대한 명예훼손에 해당한다며 최 대표를 지난해 4월 검찰에 고발했다. 법세련은 당시 "관련 녹취록 등을 봐도 이런 내용은 전혀 없다"며 "최 대표의 SNS 글은 여론 조작을 시도한 정치공작이자 이 전 기자에 대한 인격 살인"이라고 주장했다. 검찰은 이후 9개월여 간의 수사를 통해 최 대표를 해당 혐의로 재판에 넘긴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최 대표는 조국 전 법무부장관 아들의 허위 인턴증명서를 발급해준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28일 선고공판을 앞두고 있다. 최 대표는 이와 별개로 지난해 4·15총선 선거기간 동안 조 전 장관 아들의 인턴 활동 확인서 허위작성 의혹과 관련해 "인턴활동을 실제로 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혐의로도 재판을 받고 있다.



조성필 기자 gatozz@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