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출발!마이데이터]20兆 시장 열렸다…본허가 스타트

최종수정 2021.01.27 11:15 기사입력 2021.01.27 11:15

댓글쓰기

금융위, 오늘 28개업체 본허가 심사

[출발!마이데이터]20兆 시장 열렸다…본허가 스타트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소비자가 자신의 신용정보나 금융상품을 자유자재로 관리할 수 있는 마이데이터 시대가 다음달 5일 열린다. 미래 산업의 마중물이자 먹거리로 떠오르는 마이데이터 사업의 성패는 누가 먼저 유리한 위치를 선점하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내놓느냐다. 27일 금융당국으로부터 본허가를 받은 기업들은 다음달부터 본격적인 생존경쟁에 돌입한다.


금융위원회는 이날 오후 9명으로 구성된 금융위 정례회의에서 본인신용정보관리업(마이데이터) 최종 본허가 사업자를 선정한다. 예비허가를 획득한 국민·신한·우리·농협·SC제일은행 등 은행 5개사와 네이버파이낸셜을 비롯한 핀테크 14개사 등 28개 업체가 심사 대상이다. 본허가 심사에 통과한 기업들은 내달 5일부터 20조원에 달하는 국내 데이터산업 시장 선점 경쟁에 본격 나선다. 라이선스를 받지 못한 기업들은 기존에 하고 있는 마이데이터 유사서비스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에 따르면 국내 데이터산업 시장 규모는 2019년 16조8582억원에서 지난해 19조2736억원으로 14% 이상 성장했다. 분야별 시장 규모는 데이터 판매 및 제공 서비스업이 9조3752억원으로 가장 크다. 마이데이터 서비스가 본격화되면 데이터시장 규모는 더욱 빠르게 늘어날 전망이다. 정부는 국내 데이터 시장을 2023년 30조원 규모로 끌어올린다는 목표로 계획을 진행 중이다.


마이데이터는 금융소비자 개인의 금융정보를 통합하고 관리해 주는 서비스를 말한다. 사업자는 고객의 카드 거래내역, 보험정보, 투자정보 등을 분석해 유리한 금융상품을 추천할 수 있다. 고객은 본인의 신용도, 자산, 대출 등과 비슷한 소비자들이 가입한 금융상품의 조건을 비교해 볼 수있다. 또 마이데이터 애플리케이션(앱)에서 금융회사의 맞춤형 대출상품을 추천받아 가입할 수도 있다.


소비자 입장에서 봤을 때 ‘포용적 금융’ 환경이 조성되는 장점도 있다. 고령층 등 금융 서비스에 익숙하지 않은 소비자도 쉽게, 한 번에 금융정보·자산관리 서비스가 가능해진다.

이에 따른 금융산업 지형도 변화는 불가피하다. 한국금융연구원의 서병호 선임연구위원은 "마이데이터 사업자가 올해 도입될 종합지급결제업 면허까지 받을 경우 계좌발급, 이체, 송금까지 가능해지므로 사실상 은행산업 내 새로운 경쟁자의 등장으로 산업의 지형도가 바뀔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