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국서 유행하는 '두 겹 마스크'…파우치 "더 효율적인 건 상식"

최종수정 2021.01.26 22:51 기사입력 2021.01.26 18:11

댓글쓰기

바이든 취임식서 마스크 겹쳐 쓰는 사람들 목격돼

미국 최고위 감염병 전문가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미국 최고위 감염병 전문가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미국에서 수술용 마스크에 천 마스크를 덧대어 쓰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25일(현지 시각) NBC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식에서 몇몇 사람들이 마스크를 겹쳐 썼고,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까지 "더 효율적일 것 같다"는 견해를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날 파우치 소장은 NBC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마스크를 겹쳐 쓰는 건 '상식'이라면서 "물리적으로 한겹 위에 또 한겹을 놓으면 상식적으로 생각해도 더 효율적이다"라고 말했다. 그래서 사람들이 이중 마스크를 쓰거나 N95수준 마스크를 쓰는 것이라는 설명이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아직 마스크 겹쳐쓰기를 권고하지 않았지만, 지난주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에서 사람들이 두 개의 마스크를 쓰는 것이 목격되자 이같은 관행이 화제가 됐다. 특히 이날 취임식에서 시를 낭송한 22세 시인인 아만다 고먼과, 피트 부티지지 전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이 마스크 겹쳐쓰기를 한 모습이 SNS에서 인기를 끌었다.


마스크를 겹쳐 쓴 시인 아만다 고먼. 사진=아만다 고먼 트위터 갈무리.

마스크를 겹쳐 쓴 시인 아만다 고먼. 사진=아만다 고먼 트위터 갈무리.



전문가들은 "천마스크 아래 수술용 마스크를 착용하면 최대 보호상태를 만들어 준다"고 전했다.

이들은 "수술 마스크가 필터 역할을 하고 천이 추가적인 층을 더해주면서 마스크가 얼굴에 딱 맞게 해준다"며 "연구에 따르면 천과 수술용 마스크 겹쳐쓰기는 미세한 침방울과 입자를 50~70% 차단해준다"고 설명했다.


CDC는 적어도 두 겹의 촘촘하게 짠 면직물을 가진 마스크를 착용하라고 권고했다. 다만 N95 마스크는 공기중 입자의 95%를 차단하지만, 미국에선 의료 종사자와 의료 응급구조요원을 위해 남겨둬야 하므로 일반 대중에게는 권장되지 않고 있다.


한편 비영리기구 카이저 패밀리 파운데이션(KFF)은 12월 조사에서 미국인의 70% 이상이 마스크를 착용했다고 전했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