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본소득당 “김종철 사건 참담…장혜영 존중, 연대하겠다”

최종수정 2021.01.25 14:58 기사입력 2021.01.25 14:58

댓글쓰기

기본소득당 신지혜 서울시장 후보가 22일 국회 소통관에서 '성평등 정책' 관련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기본소득당 신지혜 서울시장 후보가 22일 국회 소통관에서 '성평등 정책' 관련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신지혜 기본소득당 상임대표는 25일 김종철 정의당 전 대표의 성추행 사건에 대해 “참담한 심정을 감추기 어렵다”면서 “사건 해결을 위해 힘쓰고 있는 장혜영 정의당 의원에게 존중과 연대의 마음을 보낸다”고 밝혔다.


신 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정치권 내 권력형 성폭력은 개인의 문제를 넘어 남성 중심적이고 위계적인 정치 문화와 연관돼있다”며 “반복되는 사건은 많은 이들에게 상처를 주고, 정치로 세상을 바꾸려는 여성들을 주저하게도 만든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러한 문화를 바꿔 나가야 할 책임은 피해자의 몫도, 연대자만의 몫만도 아니다”라며 “모든 정치인들이 앞장서 바꿔나가야 할 문제, 우리 모두가 반드시 함께 짊어지고 노력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30대 여성 정치인이자 한 정당의 대표, 서울시장 후보로 성평등한 정치 문화와 피해자가 회복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평등한 정치 문화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