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리은행, 카뱅 CEO 초빙 강의…"전사적인 디지털혁신 가속화"

최종수정 2021.01.24 09:28 기사입력 2021.01.24 09:28

댓글쓰기

권광석 우리은행장이 지난 22일 서울시 중구 소재 우리은행 본점 비전홀에서 열린 '2021년 상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혁신 D.N.A로 미래 디지털 금융시대를 주도하자"고 주문하고 있다.

권광석 우리은행장이 지난 22일 서울시 중구 소재 우리은행 본점 비전홀에서 열린 '2021년 상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혁신 D.N.A로 미래 디지털 금융시대를 주도하자"고 주문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우리은행이 사내 방송을 통해 비대면 방식으로 '2021년 상반기 경영전략회의'를 개최했다. 권광석 우리은행장은 이자리서 "올해 경영목표를 '디지털 퍼스트, 디지털 이니셔티브(Digital First, Digital Initiative)'로 정했다"며 임직원들에게 디지털 혁신과 디지털 금융시장 주도를 주문했다.


24일 우리은행에 따르면 권 은행장은 지난 22일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열린 '2021년 상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122년 유구한 역사를 가진 위기극복 DNA에'혁신 D.N.A'를 더해 미래 디지털 금융시대를 주도해 나가자"며 이렇게 말했다.

'혁신 D.N.A'는 올해 우리은행의 3대 경영 추진방향인 '디지털 혁신(Digital)·지속가능 성장(Net)·수익기반 확대(Action)'를 대표하는 각 영단어의 앞 글자를 따서 만든 경영 핵심 키워드다.


이와 함께 우리은행은 이날 경영전략회의에 경쟁사인 카카오뱅크 윤호영 대표를 특별 강연자로 초빙해 카카오뱅크의 혁신 사례, 금융의 미래를 비롯한 '디지털 혁신'에 대한 강연을 들었다. 동일 업종의 경쟁사 CEO를 초청해 강연을 들은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회의에 참석한 임원들은 윤 대표와 50분가량 디지털 혁신이 무엇인지에 대해 심도 있는 이야기를 나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윤 대표 초빙 강연에 대해 "고정관념을 벗어나 새로운 길을 제시하고 경쟁사의 우수한 점까지도 배우는 오픈 마인드를 가져야 한다는 권 행장의 혁신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말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