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국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대유행 위험 경고 잇따라

최종수정 2021.01.24 10:20 기사입력 2021.01.24 06:27

댓글쓰기

[이미지 출처= AFP연합]

[이미지 출처= AFP연합]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새로운 대유행을 일으키는 불씨가 될 수 있다는 경고음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23일(현지시간) "코로나 감염 사례가 감소하고 있으나 전파력이 강한 변이 바이러스가 백신 접종 속도를 앞지르면서 새로운 환자 급증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워싱턴포스트(WP)도 "지난해 크리스마스와 신년 모임에 따른 최악의 코로나 확산 시나리오는 피한 것으로 보이지만 전문가들은 새로운 변이의 출현과 함께 코로나 위협이 심화할 수 있음을 경고했다"고 전했다.

최근 미국의 코로나19 신규 감염자는 줄고 있다. 미 존스홉킨스대학에 따르면 23일 기준 미국의 신규 감염자는 18만6000여명으로 수 주째 20만명을 상회하던 것에 비해 줄었다. NYT도 자체 집계 결과, 신규 확진자 수가 지난 2주 동안 21% 줄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전파력이 강한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 확산은 심상치 않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는 현재 22개 주(州)로 번졌고, 전체 감염자는 195명으로 늘었다. 코로나 누적 환자 300만명을 넘긴 캘리포니아에서 72명의 영국발 변이 감염자가 나왔다. 이어 플로리다에선 50명, 뉴욕에서도 22명의 변이 감염자가 확인됐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는 덴마크에서 처음 발견된 변이 바이러스 L452R이 캘리포니아 북부 지역에서 번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대학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11월22일∼12월13일 L452R 변이에 감염된 환자는 주 전체 사례의 3%였지만, 12월 14일∼1월 3일 조사에선 25%로 늘었다.

존스홉킨스대 공중보건대학원의 케이틀린 리버스 박사는 "코로나 감염이 하향 곡선을 그리지만, 변이 바이러스가 2∼3월에 되돌려놓을 수 있다"고 경고했고, 워싱턴대 보건계량분석연구소의 크리스토퍼 머레이 소장은 "변이 바이러스가 상황을 완전히 바꿀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ㆍ전염병연구소 소장도 지난 21일 백악관 브리핑에서 코로나 감염 건수가 정체되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일시적인 둔화일 수도 있다면서 변이 바이러스 확산 가능성을 지적했다.


일부 전문가는 미국이 코로나 변이의 온상이 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했다. 존스홉킨스대 로버트 블링어 감염병학 교수는 USA투데이에 "미국은 현재 새로운 변이가 나올 수 있는 가장 큰 번식지"라며 바이러스 감염 경로를 추적하고 확산을 억제할 수 있는 더 많은 조치를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