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의힘 "강창일 대사, 전 정권 탓하려면 돌아오라"

최종수정 2021.01.23 18:43 기사입력 2021.01.23 18:43

댓글쓰기

박기녕 국민의힘 부대변인 "문재인 정권 내내 전 정권 탓" 비판

강창일 일본 주재 한국 대사가 2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에서 부임지인 일본으로 출국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강창일 일본 주재 한국 대사가 2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에서 부임지인 일본으로 출국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강창일 일본 주재 한국 대사가 강제동원 및 위안부 문제가 박근혜 정권 때 시작됐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국민의힘은 "전 정권 탓만 하려면 그냥 돌아오라"고 비판했다.


박기녕 국민의힘 부대변인은 23일 논평에서 "문재인 정권 내내 전 정권 탓이다"라며 "21대 총선 당시 총선은 한일전이라고 외치며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주도하던 세력도 전 정권이었던가"라고 밝혔다.

강 대사는 지난 21일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 출연해 "강제동원 문제든 위안부 문제든 전부 전 정권 때 시작된 것"이라며 "전 정권에서 져야 하는 짐들을 저희가 전부 지금 한꺼번에 져서 치워야 되는 그런 꼴"이라고 말한 바 있다.


박 부대변인은 "토착왜구와 같은 반일 프레임으로 선거를 치러오던 사람들이 누구인지 빤히 보이는데도 뻔뻔하게 일본과의 관계가 악화된 것에 대해서 전 정권 탓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부대변인은 강 대사에 대해 "심지어 과거에는 일왕이라 표현하자던 분이 일본 대사로 임명되니 돌변하여 천황 폐하라 부르는 것이 강 대사가 추구하는 지혜로움인지 묻고 싶다"며 "강 대사는 일본과의 관계 회복에 자신이 없어 전 정권 탓만 할 예정이라면 지금이라도 그냥 돌아오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 부대변인은 "그게 아니라면 양국의 관계 정상화를 위한 본연의 역할에 집중해야 할 것"이라며 "국민의힘은 문재인 정부의 짝사랑 외교가 계속될 것인지 국민과 함께 지켜보겠다"고 덧붙였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