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클릭 e종목]코스맥스, 펀더멘탈 개선 대비 현저한 저평가 ‘비중확대’

최종수정 2021.01.22 07:19 기사입력 2021.01.22 07:19

댓글쓰기

[클릭 e종목]코스맥스, 펀더멘탈 개선 대비 현저한 저평가 ‘비중확대’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하나금융투자는 22일 코스맥스 에 대해 높은 기술력과 인프라에 기반한 진입장벽, 글로벌 화장품 ODM 1위 업체로서 위상에 비하면 주가는 현저한 저평가로 비중 확대 전략과 목표주가 12만원을 유지했다.


코스맥스 의 4분기 연결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1%, 7% 증가한 3920억원, 180억원 수준으로 추정한다. 국내 사업 매출이 전년 대비 1% 증가에 그치고, 중국 사업 매출이 2% 감소하지만, 미국 사업 매출이 설비증설(누월드)과 손소독제 라이센스 획득 및 생산(USA)으로 70% 이상 큰 폭 증가하면서 외형성장을 견인할 전망이다. 중국 상하이 법인 턴키 방식 축소와 광저우 법인 전년도 낮은 베이스로 중국 사업 영업이익 증가 폭은 47%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나, 태국·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사업 실적 부진으로 영업이익률은 4.6%(전년 대비 -0.2%p) 수준에 그칠 전망이다.

국내 사업은 화장품 시장이 10% 이상 역신장하는 열악한 사업 환경 하에서도 공격적인 영업을 통한 신규 바이어 유치로 매출을 유지하고 있다. 이는 시장점유율은 상승하고 있다는 의미다. 중국 사업은 4분기 월 5000만개 이상 생산 역대 최대 생산량을 기록했으며, 15%(수량기준) 증가한 규모다. ODM 시장은 중저가 시장과 궤를 같이 한다고 볼 때, 시장점유율은 상승하고 있는 것이다. 미국 사업도 설비증설과 손소독제 라이센스 획득 및 생산으로 성장률이 제고되고 있다. 4분기 예상보다 못한 실적 부진은 동남아 사업 때문으로, 핵심 성장 동력으로 보던 사업도 아니다.


박종대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 코스맥스 는 압도적인 기술력과 제품 카테고리, 생산능력을 기반으로 국내외 사업 역량과 펀더멘탈, 시장점유율은 확대되고 있으며, 2021년 중국을 비롯한 글로벌 화장품 시장 회복 최대 수혜 업체 중 하나"라면서 "반면 주가는 오히려 9월 대비 크게 떨어져, 현재 주가는 12개월 선행 PER 13.8배에 그치기 때문에 비중확대가 유효하다"고 분석했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