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코로나 백신 부작용 국가가 부담"…피해보상체계 구축

최종수정 2021.01.19 12:18 기사입력 2021.01.19 12:18

댓글쓰기

기획재정부 19일 2021년 업무계획 발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장세희 기자] 기획재정부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 19) 백신으로 부작용이 있을 경우 정부가 전적으로 보상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1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021년 업무계획 사전브리핑'에서 "이상반응 발생 가능성에 대해 질병청, 식품의약품안전처 공동 감시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하고 범정부 협업을 통한 백신과 이상반응 간 인과성 조사 및 평가와 백신 봉인, 접종 지속 여부 결정을 위한 신속 대응 및 피해보상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재부는 이와 함께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임상 지원에 1300억여원을 투자해 국산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지원한다.


한편 정부는 아울러 2월부터 사전에 확보한 5600만명분의 백신을 2월부터 무료접종 하겠다고 밝혔다.


기재부는 백신이 애초 4400만명분에서 5600만명분으로 확대되면서 늘어난 예산 소요는 예비비로 충당하되 무료접종 예산 일부는 건강보험 재정을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장세희 기자 jangsa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