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배민, '프로토콜 경제' 실현 첫 주자로 나섰다

최종수정 2021.01.18 17:54 기사입력 2021.01.18 14:00

댓글쓰기

중기부와 26호 자상한 기업 업무협약

18일 서울 송파구 배민아카데미에서 진행된 '자상한기업 업무 협약식'에서 (왼쪽부터)김범준 우아한형제들 대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임용 소상공인연합회장 직무 대행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18일 서울 송파구 배민아카데미에서 진행된 '자상한기업 업무 협약식'에서 (왼쪽부터)김범준 우아한형제들 대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임용 소상공인연합회장 직무 대행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배달의민족(배민)'을 서비스하는 우아한형제들이 프로토콜 경제 실현을 위한 첫 번째 모델이 되기로 약속하며 26호 자상한 기업으로 나섰다. 자상한 기업은 전통적인 협력사 위주의 상생협력을 넘어서 보유한 역량과 노하우 등의 강점을 미거래기업, 소상공인과 공유하는 자발적 상생협력 기업을 말한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는 18일 서울시 송파구의 배민아카데미에서 우아한형제들(대표 김범준), 소상공인연합회(회장 직무대행 김임용)와 함께 '상생협력을 통한 프로토콜 경제 실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프로토콜 경제란 시장 참여자들이 자유롭게 일정한 규칙을 만들어 참여할 수 있는 개방형 경제를 말하며 플랫폼에서 발생하는 데이터 독점과 폐쇄성 문제를 극복할 수 있는 차세대 경제모델로 부상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우아한형제들은 2019년 5월부터 중기부가 상생과 공존의 가치 실현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자상한 기업에 26번째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플랫폼을 이용하는 소상공인과 함께 성장하고자 하는 우아한형제들의 적극적인 의지에 의해 프로토콜 경제 이념에 부합하는 첫 번째 상생 모델로 성사됐다.


우아한형제들은 우선 공정한 플랫폼 운영을 위해 소상공인과 상생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한 첫 걸음으로 10년 이상 영업을 지속해온 소상공인들이 안정적으로 영업할 수 있도록 50억원을 출연, 500억 규모의 자금을 조성해 내 가게 점포 구입을 지원한다. 플랫폼을 사용하는 자영업자의 애로사항 해소와 소상공인과 동반성장 할 수 있는 방안 발굴 및 구체화를 위해 관련 민간 협·단체가 참여하는 배달플랫폼 상생협의회도 구성해 운영한다. 우아한형제들은 여기서 논의되는 내용을 바탕으로 현장의 소상공인들이 필요한 지원제도를 마련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할 예정이다.


플랫폼 데이터는 공공과 민간에 공유하기로 했다. 소상공인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우아한형제들이 보유한 지역, 업종별 거래 정보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운영 중인 상권정보시스템에 제공하는 것이다. 또 개별 점주를 대상으로 맞춤형 마케팅 분석정보를 무료로 제공하고 이를 지속적으로 고도화할 예정이다. 배민아카데미가 운영 중인 교육 프로그램은 전국으로 확대하고 교육을 이수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현장 맞춤형 전문 상담도 제공할 계획이다. 소상공인의 안정적인 매출 확보를 위해 배달의민족 내 선결제 기능 등도 탑재한다.

김범준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배민은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소상공인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광고비와 금융 관련 지원, 온라인 판로 확대 등 다양한 정책을 펼쳐왔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비롯한 동반자들의 사업 안전망 역할을 하는 플랫폼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플랫폼 경제의 부작용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플랫폼이 보유한 정보를 공유하고 공정한 규칙을 세워 함께 성장하는 방안을 논의하는 것이 필수"라며 "이번 협약 이후 프로토콜 경제가 사회 전반으로 확산되기를 희망한다"라고 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