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 첫 대한항공 B777, '네임텍'으로 변신…4000개 '품절'

최종수정 2021.01.17 09:56 기사입력 2021.01.17 09:56

댓글쓰기

1997년 도입 후 23년간 운항…'항공매니아' 관심 속 동 나

국내 첫 대한항공 B777, '네임텍'으로 변신…4000개 '품절'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대한항공 이 퇴역항공기를 이용해 제작한 네임텍 상품이 매진됐다.


17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지난 13일 마일리지몰을 통해 퇴역한 B777-200ER(HL7530) 동체 일부로 제작한 네임텍 4000개를 판매했다.

해당 상품은 H7530의 로고 부분 겉면을 활용해 세로형, 카드형 2종으로 출시됐다. 2700마일로 판매된 해당 상품은 이른바 '항공 매니아'들의 높은 관심을 끌면서 출시 이후 곧 품절됐다.


HL7530은 대한항공이 지난 1997년 국내 최초로 도입한 B777 계열기다. 지난 23년간 총 1만6903회, 10만682시간을 비행했다. 해당 기재는 지난 2019년 12월18일 홍콩~인천 노선을 마지막으로 운항을 종료했다가 지난해 4월 해체됐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