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이든시대]바이든 정부 출범 D-5…산업별 국내 기업 대응은?

최종수정 2021.01.15 13:39 기사입력 2021.01.15 11: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미국 조 바이든 정부 출범이 5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국내 기업들도 미국 진출 전략 재정비에 속도를 내고 있다. 바이든 정부의 그린 뉴딜 정책으로 친환경차, 신재생에너지, 인프라 부문에서 새로운 기회가 확대되는 가운데 적극적인 제조업 육성 정책으로 미국 내 투자와 생산에 대한 압박이 높아지면서 우리 기업들의 셈법도 복잡해지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전기차·신재생에너지 등 친환경 산업 수혜

친환경 자동차, 신재생에너지, 스마트시티 등 친환경 산업은 바이든 정부 ‘그린뉴딜’ 정책의 직접적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인다. 우선 바이든 정부는 무공해차 의무 판매제 도입, 충전 인프라 확충, 수소전기차 보급 활성화에도 적극적 스탠스를 취하며 친환경차 보급 활성화에 주력할 전망이다.

이에 대응해 현대차 그룹은 미국 내 친환경차 라인업을 확대하고 수소전기트럭 수출 계약을 추진하는 등 다각도로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현대차 는 2022년까지 미국에서 판매하는 친환경차 모델을 10종까지 늘릴 계획이며 미국 친환경 상용차시장 진출을 위해 현지 업체와 대규모 수소전기트럭 수출도 논의 중이다.


전기차 산업의 또 다른 주축인 국내 배터리 업체들도 현지 완성차 업체에 배터리 공급을 늘리며 미국 친환경차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은 GM과 합작사를 세우고 한번 충전에 1000㎞를 달릴 수 있는 차세대 고효율 배터리 개발에 착수했으며 전기차 세계 1위 업체인 테슬라를 중심으로 전기차 배터리 공급을 확대하고 있다.


메이 카이 GM 랩그룹 매니저가 LG에너지솔루션과 합작을 통해 개발 중인 얼티움 배터리 플랫폼을 2021 CES 에서 설명하고 있다./사진=GM

메이 카이 GM 랩그룹 매니저가 LG에너지솔루션과 합작을 통해 개발 중인 얼티움 배터리 플랫폼을 2021 CES 에서 설명하고 있다./사진=GM


에너지 분야에선 태양광·풍력·에너지저장장치(ESS) 등 신재생 에너지 분야가 각광받고 있다. 바이든 정부는 2035년까지 800만개의 태양광 지붕 및 5억개의 태양광 패널, 6만개의 풍력 터빈을 설치하겠다는 공약을 내세웠다.

업계에서는 미국 태양광 모듈시장 점유율 1위 업체인 한화 솔루션을 주목하고 있다. 지난달 이 회사는 차세대 태양광 제품 개발 비용 및 발전 자산 취득을 늘리기 위해 1조2000억원 규모의 증자로 투자금 확보 계획을 발표했다. ESS 분야에서는 한화에너지가 지난해 하반기 미국에서 1.1GWh 규모 ESS 사업을 수주했으며 삼성SDI 도 지난 4분기부터 테슬라에 ESS 공급을 재개했다.

5G 훈풍 타고 ICT·반도체 ‘맑음’… 美 GVC 변화 극복 과제

바이든 정부가 모든 미국인을 위한 5G 통신망 구축 계획을 내놓으면서 국내 ICT 기업들도 통신 네트워크 구축과 장비 수출, 신규 서비스 발굴 등 새로운 기회를 모색할 수 있게 됐다.


반도체 업계는 트럼프 정부 때 시작된 중국 견제 무역 기조가 바이든 정부에서도 이어지며 산업 전반에 불확실성이 짙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미국은 반도체를 비롯한 인공지능(AI), 양자 컴퓨팅 등 첨단 기술 분야에서 중국을 배제하고 미국 중심의 글로벌 공급망 구축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다만 바이든 정부가 미국산 제품 구매 장려, 역내 제조업 생산 유도 정책을 펴면서 미국에 진출한 우리 기업의 부담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 미국 의회는 역내 반도체 제조시설 설립을 장려하는 100억달러 규모의 연방 보조금 프로그램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담은 법안을 발의해 놓은 상태다.


현대차 미국 알라배마 공장 생산라인/사진=현대차

현대차 미국 알라배마 공장 생산라인/사진=현대차


자동차 업계는 지난해 7월 발효된 USMCA(미국·멕시코·캐나다 협정)의 영향으로 무관세 적용을 받기 위해선 현지 생산 부품 비중을 75%까지 늘려야 한다. 최근 현대차 가 미국 주력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투싼을 미국 공장에서 생산하기 시작한 것도 이같은 이유에서다.


KOTRA 북미지역본부 관계자는 "우리 기업들은 미국의 ‘바이 아메리칸(Buy American)’ 정책으로 인한 불확실성에 미리 대비해야 한다"며 "주 지방정부와 협력을 강화하고 현지화 전략, 건설·제품·서비스의 공동 진출을 통해 미국 보호무역주의를 극복해야한다"고 조언했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