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부양 날개' 1.9조달러‥바이든, 대규모 경기부양 확정

최종수정 2021.01.15 11:42 기사입력 2021.01.15 11:42

댓글쓰기

취임 전부터 적극적인 어젠다 선점
금리 상승 우려 및 의회 통과 여부는 숙제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오는 20일 취임을 앞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조9000억달러(약 2082조원) 규모의 경기 부양안을 확정했다. 대규모 재정을 동원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고꾸라진 미국 경제를 살리겠다는 강력한 의지 표명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4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에 위치한 더퀸 극장에서 1조9000억달러 규모의 경기 부양책을 발표하고 있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4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에 위치한 더퀸 극장에서 1조9000억달러 규모의 경기 부양책을 발표하고 있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날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 의장도 경제 회복을 위해 조기에 금리를 올리거나 자산 매입 축소에 나설 계획이 없음을 강조했다. 이 같은 정책 기조에 따라 바이든 정부 출범 이후에도 시중에 막대한 유동성이 흘러넘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바이든 당선인은 14일(현지시간) ‘미국 구조 계획’이라 명명된 예산안을 공개했다. 예산안에는 4000억달러를 투입해 취임 100일까지 1억회분의 백신 접종을 완료하고 검사 확대를 추진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전 국민에 1인당 1400달러의 현금도 지급한다. 앞서 통과된 9000억달러 규모의 경기 부양 대책에 포함된 600달러와 더하면 2000달러를 지급하는 셈이다. 이 밖에 주당 400달러의 실업급여를 추가로 지급하고 연방정부가 시간당 15달러의 최저임금을 보장하도록 했다. 코로나19 사태 대응으로 예산 부족에 직면한 주정부와 지방정부 지원에는 3500억달러가 사용된다.


다만 경기 부양 규모에 대한 민주당과 공화당의 의견 차가 큰 데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탄핵과 맞물린 미국 내 정치 상황으로 이번 부양안의 의회 통과에는 진통이 예상된다. 공화당 내에서는 확장 재정에 의해 눈덩이처럼 불어난 재정적자를 우려하고 있다.


이날 바이든 당선인은 "우리는 초당적인 더 많은 행동이 필요하고 더 빠르게 움직여야 한다"며 공화당의 협조를 요청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