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두번째 탄핵안 美 하원 통과

최종수정 2021.01.14 11:31 기사입력 2021.01.14 11:31

댓글쓰기

역사상 첫 사례
공화당 의원 10명도 찬성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임기 종료 일주일을 남기고 역사상 처음 임기 중 두 번째 탄핵 소추된 미 대통령이 됐다.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이 트럼프 대통령 탄핵 소추안 가결을 발표하고 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이 트럼프 대통령 탄핵 소추안 가결을 발표하고 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의회 하원은 13일(현지시간) 의사당 난입 선동 책임을 묻는 트럼프 대통령 탄핵 소추안을 찬성 232명, 반대 197명으로 가결했다. 민주당 의원 222명 전원과 공화당 의원 10명이 탄핵 찬성 대열에 섰다.


트럼프 대통령 탄핵 소추안 처리는 2019년 말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이어 두 번째다. 하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시위대 앞 연설에서 부정선거를 주장하며 ‘맹렬히 싸우지 않으면 더는 나라를 갖지 못할 것’이라고 선동해 이번 사태를 야기했다는 점을 들어 탄핵에 나섰다. 스턴 호이어 민주당 하원 원내대표는 "아직 옳은 일을 하기에 늦지 않았다"며 탄핵 동참을 호소했다.

탄핵을 주도한 낸시 펠로시 민주당 하원의장은 탄핵 소추안에 서명하기 전 "미국의 대통령도 법 위에 있지 않다"며 "도널드 트럼프는 우리나라에 분명하고도 현존하는 위협"이라고 강조했다. 펠로시 의장이 이날 사용한 연설대는 의회 난입 사태 당시 탈취당했다 제자리로 돌아온 것이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탄핵 소추안 처리에 대해 공격하는 대신 폭력 사태를 비판하는 데 그쳤다.


이제 공은 상원으로 넘어가게 됐다. 펠로시 의장이 탄핵안을 상원으로 송부하면, 상원은 탄핵 심리 절차에 들어간다. 공화당의 비협조로 트럼프 대통령 임기 내 상원에서 탄핵이 다뤄지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탄핵이 최종 확정되기 위해서는 상원 재적 의원 3분의 2의 찬성이 필요하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