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사회

|

잘못 딸려온 문제지 알렸는데 '부정행위' 낙인 … "수능 4교시 운영 방식 개선해달라" 청원도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잘못 딸려온 문제지 알렸는데 '부정행위' 낙인 … "수능 4교시 운영 방식 개선해달라" 청원도

최종수정 2020.12.05 10:08 기사입력 2020.12.05 10:08

댓글쓰기

다른 문제지 시험 도중 발견해 강원지역 수험생은 9명 '부정행위' 낙인
"수능 응시자 책임보다 4교시 운영 방식 개선 시급"

지난 3일 강원도에서 수능을 치른던 학생이 탐구영역 문제지를 풀다 다른 과목 문제지가 딸려 나온 걸 알자 즉시 감독관에게 알렸지만, 부정행위로 간주됐다. 사진출처 = 연합사진

지난 3일 강원도에서 수능을 치른던 학생이 탐구영역 문제지를 풀다 다른 과목 문제지가 딸려 나온 걸 알자 즉시 감독관에게 알렸지만, 부정행위로 간주됐다. 사진출처 = 연합사진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수능을 보던 학생이 탐구영역 문제지를 풀다 다른 과목 문제지가 딸려 나온 걸 알자 즉시 감독관에게 알렸지만, 부정행위로 간주돼 인정 조서를 썼다.


지난 3일 강원도에서 수능을 치르던 A 군은 탐구영역 문제 풀이를 시작하려다 사회탐구 과목 중 하나인 한국 지리 문제지 아래 다른 과목이 딸려 나온 것을 보고 즉시 감독관에게 알렸다.

탐구 과목 시험 응시 전 문제지가 총 1장인지 손으로 확인하라는 안내가 나왔지만 이를 미처 발견하지 못한 A 군은 결국 부정행위로 간주돼 인정 조서를 썼다.


수능 4교시 운영은 복잡한 과정을 거친다. 먼저 필수 과목인 한국사를 푼 뒤 탐구영역 선택 과목 1∼2개를 풀어야 한다. 탐구영역 문제지는 사회, 과학, 직업탐구로 나뉘어 8∼10과목이 신문처럼 1부로 묶여 나온다. 그중 수험생이 치를 문제지 1~2개를 직접 선택해 빼야 하며 시험 전 수험생이 탐구 과목 문제지 선택을 올바르게 했는지 확인하라는 안내 방송이 나온다.


만약 시험 도중 다른 탐구 영역의 문제지가 발견되면 부정행위가 된다. 부정행위가 확정되면 해당 과목의 0점 처리는 물론 해당연도 수능 자체가 무효처리 된다.

A 군처럼 4교시 탐구영역에 선택과목이 아닌 다른 문제지를 시험 도중 발견해 부정행위로 적발된 강원지역 수험생은 총 9명이다.


지난해 수능에서도 도내 수험생 4명이 4교시 탐구 1 선택 시간에 2 선택 문제를 꺼내 부정행위로 적발됐다.


문제가 해마다 반복되자 작년 수능 기간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서 '수험생의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수능 4교시 운영방식을 개선해주세요'라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청원자는 "문제의 발생이 고의보다는 응시자 단순 착오, 실수에 의한 것이라는 점, 응시자의 오랜 노력이 수포가 된다는 점, 문제가 발생하지 않더라도 지나치게 복잡한 방식이라는 점 등을 고려할 때 수능 4교시에 문제가 있으며 개선이 필요하다"라고 주장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다음 수능부터 답안지를 분리하는 방안 등 수능 4교시 제도 개선을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