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국,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대 백신 적합성 평가 돌입

최종수정 2020.11.27 19:00 기사입력 2020.11.27 19:00

댓글쓰기

한 임상시험 참가자가 영국 옥스퍼드대와 아스트라제네카가 공동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을 투여받고 있다./사진=AP/연합뉴스

한 임상시험 참가자가 영국 옥스퍼드대와 아스트라제네카가 공동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을 투여받고 있다./사진=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영국 정부가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가 공동 개발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해 승인 절차에 돌입했다.


27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영국 보건부는 의약품건강관리제품규제청(MHRA)에 옥스퍼드대-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적합성 평가를 요청했다. 영국에서 백신 허가를 위해서는 가장 먼저 정부가 MHRA에 공식 평가를 요청해야한다.

MHRA는 이미 관련 자료를 넘겨 받아 단계적 검토 절차에 돌입했다. 영국 정부는 만약 백신이 최종 승인 될 경우 연내 400만개, 내년 3월말까지 4000만개의 백신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 20일 영국 정부는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에 대한 적합성 평가도 MHRA에 요청한 바 있다.


앞서 옥스퍼드대와 아스트라제네카는 개발중인 백신의 3상 임상시험 초기 데이터 분석 결과 평균 면역 효과가 70%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백신 1회분의 절반을 우선 투약하고 한달 후 1회분을 온전히 투약한 참가자들은 90%, 두 차례 모두 1회분 전체 용량을 투약한 이들의 예방효과는 62%였다. 연구진은 투약량에 따른 면역 효과 차이의 원인을 아직까지 밝혀내지 못했다.

이 같은 백신 신뢰성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자 파스칼 소리오 아스트라제네카 CEO는 저용량 투약 방식에 대한 추가 글로벌 임상 시험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