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OTRA, 산단공·LH와 국내 복귀기업 지원 업무협약

최종수정 2020.11.26 13:18 기사입력 2020.11.26 13:18

댓글쓰기

KOTRA, 산단공·LH와 국내 복귀기업 지원 업무협약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KOTRA가 26일 서울 염곡동 본사에서 한국산업단지공단(산단공),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국내 복귀기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해외 진출기업의 국내 복귀를 지원해온 KOTRA는 유턴기업의 국내사업장 입지 선택을 돕기 위해 산단공, LH와 협업 체계를 구축했다. 산단공은 산업단지 관리와 국내 복귀 투자보조금을 담당하며, LH는 산업단지 등 다양한 입지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KOTRA는 산단공, LH와 함께 유턴기업을 상대로 맞춤형 입지 컨설팅을 시행한다. 입지 선정에 어려움을 겪는 유턴기업은 지역·규모·용도·업종에 따른 정보를 제때 제공받을 수 있게 됐다. 또한 세 기관은 정보교류를 통해 유턴 후보기업을 공동 발굴하고, 입주기업의 어려움을 파악해 정부 제도개선에 활용한다.


최근 정부는 지방투자촉진보조금과 별개로 유턴보조금 고시안을 제정해 한도액을 사업장별 300억원, 기업별 600억원으로 대폭 확대했다. 기업 부담으로 작용한 20인 이상 상시 고용 요건도 폐지됐다. 또한 증설사업장의 법인세를 감면하고 스마트공장 지원액을 늘리는 등 유턴기업 지원 인센티브를 크게 늘렸다.


해외 진출기업의 국내복귀 관심도 고조되고 있다. 올해 유턴기업은 22개사로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이중 소재·부품·장비 분야가 16개사로 73%를 차지했다. 중견기업도 6개사로 작년보다 2배 늘면서 유턴기업 업종·규모도 다양해지고 있다.

공정자동화·스마트화를 위한 인센티브도 제도적으로 마련돼 유턴기업은 생산비용을 절감할 것으로 기대된다. K-방역으로 높아진 코리아 브랜드까지 적극 활용한다면 국내생산 이점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국내 복귀에 결정적 요소로 작용하는 입지 지원을 위해 세 기관이 힘을 모았다”며 “산업단지 입주기업의 글로벌시장 진출과 외국기업 투자유치 분야로도 기관 간 협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