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혼女 6명 중 1명이 경력단절…일 그만둔 사유 1위는 '육아'

최종수정 2020.11.24 15:18 기사입력 2020.11.24 15:18

댓글쓰기

결혼 이후 일 그만둔 경우도 27.5% 등

기혼女 6명 중 1명이 경력단절…일 그만둔 사유 1위는 '육아'


[세종=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우리나라 15∼54세 기혼여성 6명 중 1명은 일을 그만둬 경력단절 상태인 것으로 조사됐다. 일을 그만 둔 사유로는 42.5%가 '육아'를 꼽았다.


24일 통계청이 발표한 경력단절여성 현황(2020년 상반기 지역별 고용조사 부가항목)에 따르면 올해 4월 기준 15∼54세 기혼여성은 857만8000명이며 이 중 취업하지 않은 여성은 342만명에 달한다. 비취업여성 중 일을 하다가 직장을 그만둔 경력단절여성은 전년 대배 11.4% 감소한 150만6000명으로, 기혼여성의 17.6%로 집계됐다.

경력단절여성은 일·가정 양립을 위한 정부 정책 효과도 일부 반영됐겠지만, 우선 숫자상으로 기혼여성 수가 감소한 영향이 가장 큰 것으로 분석된다. 올해 15~54세 기혼여성 수는 지난해(884만4000명)보다 26만6000명 감소했다.


연령별로 보면 경력단절여성의 46.1%(69만5000명)가 30대로 가장 많았다. 40대 38.5%(58만명), 50∼54세 8.9%(13만4000명), 15∼29세 6.4%(9만7000명)으로 뒤를 이었다. 일을 그만둔 사유 1위는 육아(42.5%·64만명)였다. 그밖에 결혼(27.5%·41만4000명), 임신·출산(21.3%·32만1000명), 가족돌봄(4.6%·6만9000명), 자녀교육(4.1%·6만2000명) 순으로 경력단절의 이유가 됐따.


18세 미만 자녀가 있는 기혼여성 가운데 경력단절여성은 25.8%였다. 경력단절 기간은 10∼20년 미만이 27.0%(40만7000명)로 가장 많았고 5∼10년 미만 24.1%(36만2000명), 3∼5년 미만 13.7%(20만6000명), 1년 미만 12.7%(19만1000명), 1∼3년 미만 11.9%(17만9000명), 20년 이상 10.7%(16만명) 등이 뒤를 이었다.

경력단절여성 중 구직단념자는 1만2000명으로 1년 전보다 2000명 증가했다. 구직단념자는 취업을 원하고 취업할 가능성도 있지만 노동시장의 문제로 지난 4주간 구직활동을 하지 않은 사람 중 지난 1년 내 구직경험은 있는 사람을 말한다.


경력단절여성 중 재취업을 한 사람은 214만1000명으로 1년 전보다 3.3%(7만3000명) 줄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