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시의회 “아특법 개정안 조속처리 촉구”

최종수정 2020.11.24 10:31 기사입력 2020.11.24 10:31

댓글쓰기

광주시의회 “아특법 개정안 조속처리 촉구”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광주광역시의회(의장 김용집)는 24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의 정상화를 위해 아특법 개정안이 조속하게 처리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밝혔다.


광주시의회는 이날 오전 시의회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국민의힘이 쟁점법안이라는 이유로 안건 상정을 거부하면서 논의조차 못하고 소위원회가 파행 운영되고 있다는 소식에 광주광역시의원 일동은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정상화를 위해 ‘국립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에 관한 특별법’(이하 아특법) 개정안은 지난 8월에 발의돼 현재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문화예술법안심사소위원회(위원장 국민의힘 김승수의원)에 회부된 상태다.


최근 문체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비용이 많이 소요되고, 고용문제 등 많은 준비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아특법 개정안에 대한 논의를 거부했고 전당이 마치 본래 법인조직이었던 것을 국가소속기관으로 바꾸려한다는 듯이 주장하고 있다.


광주시의회는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은 국가균형발전을 이루고자 하는 취지에서 추진된 국책사업으로 현재 정부 소속 국가기관으로 운영되고 있다”며 “국회 예산정책처는 추가로 소요되는 비용은 거의 없으며 비용추계 대상 법안이 아니라고 분명히 밝혔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호남동행을 외쳤던 주장이 ‘정치적 쇼’가 아니었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서라도 아특법 개정안 처리에 더 이상 딴지를 걸지말고 정쟁의 수단으로 삼지 말길 바란다”면서 “발목잡기는 이 법안을 정치적 흥정거리로 만들려는 술책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skpark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