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주일새 1.5조 급증…연봉 2배 넘는 신용대출, 내일부터 막힌다

최종수정 2020.11.22 16:14 기사입력 2020.11.22 16:1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내일부터 1억원을 웃돌거나 연 소득의 두 배를 넘는 신용대출이 막힌다. 정부가 오는 30일부터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 강화된 가계대출 관리방안 시행에 들어가는 것보다 일주일 앞선 주요 시중은행들의 선제적 조치다.


22일 금융권에 따르면 주요 시중은행들은 당국의 규제 발표 후 불과 1주일 만에 1조5000억원이나 신용대출이 급증하면서 자체적으로 대출 조이기에 나서기로 했다.

KB국민은행은 23일부터 1억원이 넘는 신용대출, 연 소득의 200%를 초과한 신용대출에 대한 심사를 대폭 강화할 예정이다.


신용대출이 KB국민은행과 타행 신용대출 합산 1억원을 넘는 대출자에 대해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40% 이내' 규제를 적용한다. 당국이 30일부터 일괄 적용을 예고한 ‘1억 초과 신용대출 DSR 40%’ 적용 대상은 연 소득이 8,000만원 이상 고소득자이지만 국민은행은 소득과 관계 없이 신용대출이 1억원을 넘어서면 규제를 적용할 방침이다.


또 KB국민은행은 이날부터 연소득의 200% 안에서만 신용대출을 내주기로 했다. 소득에 비해 과도한 신용대출을 억제한다는 취지에서다.

우리은행도 1억원 초과 신용대출에 대한 규제를 관련 전산 시스템 개발 작업이 마무리되는 대로 일정을 단축해 조기 시행할 예정이다.


농협은행도 대출 한도와 우대금리를 줄이는 방법으로 신용대출을 억제하고 있다. 앞서 18일부터 우량 신용대출과 일반 신용대출의 우대금리를 각각 0.2%포인트, 0.3%포인트 깎았다. 또 20일부터는 연봉이 8000만원을 넘는 고소득자의 신용대출 가능 한도를 '연 소득의 2배 이내'로 축소했다.


일례로 이전에는 전문직 대상 슈포프로론은 2억원, 의사 대상 메디프로론은 2억5000만원 등 신용대출 상품별로 최대한도를 적용했지만, 이제 상품과 상관없이 연봉의 두 배(200%) 이상의 신용대출을 허용하지 않기로 했다.


KB국민ㆍ신한ㆍ하나ㆍ우리ㆍNH농협 5대 은행의 신용대출 잔액은 19일 현재 131조354억원으로 규제 발표 전날(12일) 129조5053억원과 비교해 불과 7일만에 1조5301억원이나 급증했다. 이들 5대 은행의 일일 신규 마이너스 통장 개설 수도 12일 1931개에서 18일 거의 2배인 4082개로 뛰었다.


금융권 관계자는 "이 같은 은행들의 선제적 조치는 당국의 신용대출 규제 발표 이후 대출 막차를 타려는 수요가 크게 늘면서 연말까지 올해 대출 총량 목표를 지키지 못할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