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분기 기대치 뛰어넘은 삼성전자, 4분기는 '불투명'

최종수정 2020.10.29 17:06 기사입력 2020.10.29 17:06

댓글쓰기

3분기 실적발표 삼성전자, 시장 기대치 뛰어넘는 깜짝실적
코로나19 보복소비로 모바일, 가전 크게 개선·반도체도 기대치 뛰어넘어

3분기 기대치 뛰어넘은 삼성전자, 4분기는 '불투명'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이동우 기자, 이기민 기자] 삼성전자가 3분기 깜짝실적을 기록한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펜트업(pent upㆍ억눌린) 수요가 모바일과 가전 등 세트사업을 중심으로 크게 나타났기 때문이다. 주력인 반도체 역시 모바일 수요 증가와 화웨이향 매출 확대로 기대치를 뛰어넘는 실적을 거뒀다.


29일 삼성전자는 3분기 연결 기준 실적을 집계한 결과 매출 66조9642억원, 영업이익 12조353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8.0%, 58.8% 증가했다고 29일 밝혔다.

매출은 역대 분기 최고치인 2017년 65조9800억원을 뛰어넘었고, 영업이익이 10조원을 넘은 것은 2018년 4분기(10조8000억원) 이후 7분기 만에 처음이다.


스마트폰을 담당하는 IM(ITㆍ모바일)사업부의 이익 개선이 가장 눈에 띈다. 3분기 IM부문 매출은 30조4900억원, 영업이익은 4조4500억원이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24%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52.40% 증가했다.


갤럭시노트20와 갤럭시Z폴드2 등 플래그십 모델의 판매량이 전 분기 대비 50% 늘어나면서 3분기 실적을 견인했다. '갤럭시탭S7' 등 태블릿과 '갤럭시워치3'와 '갤럭시버즈 라이브' 등 웨어러블 제품 판매량 증가도 이익 확대에 보탬이 됐다. 3분기 스마트폰 출하량은 8000만대, 태블릿 출하량은 1000만대로 추정된다.

김경민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중저가 모델 중심으로 출하량이 늘어나 수익성이 개선됐고 물량 증대 덕분에 기존 대비 이익률이 높아졌다"며 "온라인 채널 판매 비중 확대도 수익성 개선에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반도체 역시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뒀다. 3분기 반도체 사업부의 영업이익은 5조54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2% 가량 증가했다. 매출은 18조8000억원으로 7% 늘었다. 메모리사업부의 경우 그간 실적을 견인했던 서버 수요가 약세를 보였지만 코로나19로 인해 늘어난 모바일과 PC 수요에 적극 대응하고 신규 게임 콘솔용 SSD(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 판매를 확대해 실적이 개선됐다.


화웨이의 주문 증가에 따른 영향도 있었던 것으로 분석된다. 화웨이는 미국의 제재가 시작되기 전인 8월말에서 9월초에 삼성전자 의 반도체를 집중구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부문의 굵직한 신규 수주가 늘어난 것도 실적 방어에 기여했다는 평가다.


디스플레이(DP) 부문은 매출 7조3200억원, 영업이익은 일회성 수익(보상금) 없이 4700억원을 거뒀다. 최근 디스플레이 가격 상승과 TVㆍ스마트폰 판매 증가 등이 호재로 작용했다.


TV와 생활가전 등을 담당하는 CE(소비자가전) 사업부 역시 3분기 영업이익이 1조5600억원으로 전년 동기 기록한 5200억원 대비 200% 개선됐다. 같은 기간 매출액도 11조원에서 14조원으로 27% 증가했다. 3분기 각국의 경기 부양 효과, 주요 국가 중심으로 보복소비 효과 등으로 TV와 생활가전 시장 수요가 크게 증가했다.


TV는 증가한 TV 교체 수요에 적극 대응하고, 최근 소비자 트렌드에 맞춘 QLED, 초대형TV 등 프리미엄 제품 마케팅으로 판매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 생활가전은 비스포크 냉장고, 그랑데AI 등 프리미엄 제품 판매가 크게 증가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위생 가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건조기, 에어드레서 등의 판매도 증가하며 실적 개선에 기여했다.


삼성전자가 3분기 확정 실적을 발표한 29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홍보관 앞에 시민들이 지나가고 있다. 삼성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도 불구하고 올 3분기 매출이 67조원에 육박하며 신기록을 달성했다. 영업이익도 2년 만에 10조원을 넘어섰다. 3분기 영업이익은 12조353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8.83% 증가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삼성전자가 3분기 확정 실적을 발표한 29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홍보관 앞에 시민들이 지나가고 있다. 삼성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도 불구하고 올 3분기 매출이 67조원에 육박하며 신기록을 달성했다. 영업이익도 2년 만에 10조원을 넘어섰다. 3분기 영업이익은 12조353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8.83% 증가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코로나19 재확산과 미중 무역분쟁 등으로 4분기 실적 둔화 예상

4분기에는 3분기에 비해 반도체를 중심으로 둔화된 실적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의 화웨이 제재가 지난달 15일 이후 본격화되면서 삼성의 5대 매출처 가운데 한곳인 화웨이에 대한 반도체 공급이 중단된데다 4분기까지 서버용 D램 가격 하락도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회사 관계자는 "4분기는 서버 메모리 수요 약세 지속과 세트 사업 경쟁 심화 등으로 전체 수익성 하락이 예상된다"며 "특히 반도체의 경우 고객사 재고 조정에 따른 서버 가격 약세와 신규라인 초기 비용 등으로 수익성 감소가 나타날 수 있다"고 밝혔다.


다만 삼성전자는 4분기에도 탄탄할 모바일 수요에 적극 대응하고 1z 나노 D램 전환을확대, 원가 경쟁력을 강화해 서버 D램 수요 약세를 상쇄할 계획이다. 낸드는 모바일ㆍ노트북 중심 판매를 확대하고 6세대 V낸드 전환 확대를 계속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삼성전자는 내년에 5G 보급 확대와 HPC 응용처 성장 등에 힘입어 파운드리사업이 한자릿수 후반 수준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회사 측은 "고객사의 고성능ㆍ미세화 공정에 대한 요구가 크게 증가하고 있어 내년은 파운드리 시장 점유율이 의미있게 상승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최근 코로나19가 유럽과 미국 등을 중심으로 재확산 되면서 봉쇄가 시작되는 등 세계 경제상황이 급격히 나빠지는 것에 대한 우려도 크다. 시장 봉쇄로 인해 모바일과 가전 등 세트 수요가 다시 악화할 수 있어서다. 4분기에는 애플 등 경쟁사의 신제품 출시로 모바일 등 세트 제품의 마케팅 비용도 늘어날 전망이다.


이에 따라 폴더블 스마트폰 대중화를 추진하고 중저가 5G 스마트폰 라인업도 확대해서 판매를 늘린다는 계획이다. 네트워크 사업에서는 국내외 5G 장비 신규 수주를 적극적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가전도 미국 블랙프라이데이 등 연말 성수기 효과가 경쟁 심화와 코로나19 재확산의 영향으로 상쇄되며 수익성이 둔화할 전망이다. 회사 측은 "선진국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며 다시 일부 국가에서이동 제한ㆍ봉쇄(락다운)가 재개되고 있고, 세계 경제 위축 장기화가 우려된다"며 "성수기 경쟁까지 심화해 리스크가 커지지만 유통망과의 협업ㆍ비대면 판매 강화 등을 통해 실적 방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4분기는 원달러 환율 하락과 화웨이 반도체 판매 감소, 3분기 세트부문 출하량 급증에 따른 조정 과정 등으로 3분기 대비 이익이 둔화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이동우 기자 dwlee@asiae.co.kr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