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숙종 기로소 입소기념 화첩 국보 된다

최종수정 2020.10.29 15:23 기사입력 2020.10.29 15:23

댓글쓰기

풍산홍씨 후손이 300년 넘게 지켜온 '기사계첩'
"글·그림, 궁중회화 대표할 만큼 완성도·화격 갖춰"

기사계첩

기사계첩



18세기 궁중회화 ‘기사계첩(耆社契帖·보물 제639호)’이 국보로 승격된다.


문화재청은 숙종 45년(1719년) 기신(耆臣·기로소에 소속된 나이 일흔 살이 넘은 정2품 이상 문신)의 계회(契會)를 글·그림으로 기록한 이 책을 국보로 지정 예고한다고 29일 전했다. ‘기사계첩’은 숙종이 태조 이성계의 선례를 따라 기로소에 들어간 것을 기념해 1720년 제작한 계첩(契帖·행사에 참여한 관료들이 계를 조직해 만든 화첩)이다. 기신에게 나눠줄 열한 첩과 기로소에 보관할 한 첩 등 열두 첩으로 제작됐다. 현재까지 다섯 첩이 확인됐다.

기사계첩 홍만조 초상

기사계첩 홍만조 초상



국보로 지정되기는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해 국립중앙박물관 소장본(제325호)이 가장 먼저 높은 가치를 인정받았다. 뒤를 잇는 ‘기사계첩’은 기신 가운데 한 명인 홍만조(1645~1725)에게 하사된 것이다. 풍산홍씨 후손이 300년 넘게 지켜왔다. 기로신 가운데 한 명인 좌참찬 임방(任?)이 쓴 서문과 경희궁 경현당(景賢堂) 사연(賜宴)에서 숙종이 지은 어제(御製), 대제학 김유(金?)의 발문, 행사 참여자 명단, 행사 장면을 그린 기록화, 기신 열한 명의 명단과 반신(半身) 초상화, 기신들이 쓴 축시(祝詩), 계첩을 제작한 실무자 명단 등으로 구성됐다.


계첩에는 행사 그림 다섯 점이 수록됐다. 어첩봉안도(御帖奉安圖·경희궁 흥정당에서 기로소에 어첩을 봉안하러 가는 행렬)와 숭정전진하전도(崇政殿進賀箋圖·이튿날 기신들이 경희궁 숭정전에서 진하례를 올리는 장면), 경현당석연도(景賢堂錫宴圖·경현당에서 왕이 기신들에게 베푼 연회 광경), 봉배귀사도(奉盃歸社圖·기신들이 경현당 석연에서 하사받은 은배(銀盃)를 들고 기로소로 돌아가는 행렬), 기사사연도(耆社私宴圖·기신들이 기로소에서 연회를 행하는 모습)다.


기사계첩

기사계첩



이 계첩은 제작된 지 300년이 지났으나 거의 훼손되지 않았다. 내함(內函), 호갑(護匣), 외궤(外櫃)로 이뤄진 삼중(三重) 보호장치 덕이다. 화첩을 내함에 넣고 호갑을 두른 뒤 외궤에 넣었다. 문화재청 측은 “조선 왕실에서 민가에 내린 물품의 차림새를 복원하는 중요한 근거”라고 했다. “기신들의 친필(親筆) 글씨와 그림도 궁중회화를 대표할 만큼 높은 완성도와 화격(畵格)을 갖췄다”며 “국보로 지정해 보존할 가치가 충분하다”고 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