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타이어뱅크 점주 "휠 훼손, 여러 번 했다" 경찰에 진술

최종수정 2020.10.28 20:55 기사입력 2020.10.28 20:55

댓글쓰기

피의자 조사서 상습성 시인

타이어 전문점 직원이 고객 자동차의 휠을 고의로 훼손하고 있다. 사진=보배드림 게시물 캡처.

타이어 전문점 직원이 고객 자동차의 휠을 고의로 훼손하고 있다. 사진=보배드림 게시물 캡처.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고객 자동차 휠을 고의로 훼손하고 교체를 권유한 것이 알려져 논란이 된 타이어 전문점과 관련해 경찰이 이러한 영업 행태가 상습적이었다는 정황을 포착했다.


28일 광주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타이어뱅크 상무점 압수수색 후 이뤄진 피의자 조사에서 점주 A씨는 과거에도 여러 차례 같은 수법으로 고객을 속였다고 진술했다.

사기미수와 재물손괴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A씨는 지난 20일 공구로 손님의 휠을 일부러 망가뜨린 뒤 새 제품으로 교체하라고 권유했다.


휠 파손 상태가 인위적임을 의심한 손님은 자동차 블랙박스 영상으로 A씨의 행각을 확인했다.


블랙박스 영상에는 타이어 교체를 작업하던 A씨가 공구를 지렛대처럼 사용해 휠을 구부리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이후 인터넷 자동차 커뮤니티에 해당 영상이 공개되면서 자신도 비슷한 피해를 입은 것 같다는 진정과 피해 호소가 빗발쳤다.


점주가 경찰에 출석해 상습성 의혹을 인정함에 따라 여죄 규명에 수사력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휠 훼손 등이 장기간에 걸쳐 이뤄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휠 고의훼손 횟수와 시점 등 다른 고객의 피해 규모는 아직 발표할 상황이 아니다"라며 "지금은 유의미한 진술을 확보한 단계다. 수사가 진행 중이라 자세한 내용은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