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GS홈쇼핑, 3분기 별도 영업익 전년比 94.3% 증가

최종수정 2020.10.28 17:25 기사입력 2020.10.28 17:25

댓글쓰기

여름 최장 장마·코로나19 특수
매출↑·판관비↓

GS홈쇼핑, 3분기 별도 영업익 전년比 94.3% 증가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GS홈쇼핑 이 3분기 긴 장마로 인한 특수에 비용 감축 효과에 힘입어 높은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GS홈쇼핑 (GS샵)은 올해 3분기 전년 대비 10.2% 늘어난 1조890억원의 취급액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같은 기간 별도재무제표 기준 매출액은 2868억원으로 2.3%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383억원으로 94.3% 늘었다.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28.5% 증가한 299억원을 기록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한 온라인쇼핑의 증가와 길었던 장마기간, 매출이 둔화되는 추석연휴가 4분기에 있는 등의 요인으로 취급액이 성장했으며, 건강식품 비중 증가 및 판관비율 하락(-0.9%포인트) 등이 영업이익에 반영됐다.


특히 모바일 쇼핑이 6292억원으로 전년 대비 15.7% 신장하며 전체 취급액을 견인했다. 모바일 쇼핑이 전체 취급액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57.8%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TV쇼핑 취급액은 3600억원을 기록했으며, 인터넷 쇼핑(PC)은 789억원을 기록했다. 고객과 쇼핑 트렌드의 변화에 맞춰 사업 역량을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모바일 시장으로 재빠르게 옮겼으며, 단독 상품을 중심으로 경쟁력을 확보한 결과다. GS홈쇼핑 의 모바일 쇼핑앱은 중복을 제외하고도 3800만 다운로드수를 기록했다.


상품군별로 살펴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의류와 이미용품의 비중이 감소했지만, 식품과 생활용품의 비중이 각각 6%포인트, 5%포인트 신장하며 실적을 지탱했다.

GS홈쇼핑 은 "크로스채널을 활용한 충성 고객 확대와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바탕으로 수익성 중심의 경영을 지속해왔다"며 "날로 경쟁이 치열해지는 쇼핑 환경 가운데서도 빅데이터 기반의 고객 니즈를 파악하고 벤처 생태계 참여를 통해 뉴커머스 기회를 발굴, 미래성장동력을 키워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