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러 부총리 "한국에 진 부채, 헬기 납품해 상환할 것"

최종수정 2020.10.28 14:06 기사입력 2020.10.28 14:06

댓글쓰기

"홍남기 부총리와 화상회의에서 논의"
"한국 국토교통부서 러시아 헬기도 인가"

지난 9월 국토교통부 인가를 받은 러시아 민간헬기 Mi-171A2의 모습[이미지출처=러시아 국영 로스텍]

지난 9월 국토교통부 인가를 받은 러시아 민간헬기 Mi-171A2의 모습[이미지출처=러시아 국영 로스텍]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러시아 부총리가 한국에 진 부채를 헬기납품으로 상환이 가능하다며 해당 문제에 대해 한국 부총리와 화상회의에서 논의했다고 밝혔다. 한국 국토교통부가 러시아 민간 헬기의 사용 인가를 이미 내줬다는 내용도 덧붙였다.


타스통신에 따르면 27일(현지시간) 유리 페트로비치 트루트네프 러시아 부총리 겸 극동지역 전권대표는 "러시아는 한국에 헬리콥터를 납품해 한국에 진 국가채무를 상환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해당 문제에 대해 한국의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과 가진 화상회의에서 논의했다"고 밝혔다. 앞서 기획재정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이날 홍 부총리와 트루트네프 부총리가 한-러 수교 30주년 기념사업 준비와 공동투자펀드 조성 방안 등을 화상회의에서 논의했다고 밝혔다.

알렉산더 모로조프 러시아 산업통상부 차관도 이날 성명을 통해 "러시아 헬리콥터 업체인 JSC 러시안 헬리콥터 홀딩스 등 기업들은 러시아 헬기에 관심있는 한국 파트너들과 협력 중"이라며 국가채무 상환을 위해 헬기 납품 문제가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타스통신은 앞서 한국 국토교통부가 러시아 민간헬기인 Mi-171A2에 대해 자국 내 사용을 인가해줬으며, 러시아제 KA-32 등 헬기가 한국에서 이미 운용 중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기획재정부가 밝힌 보도자료에 따르면 해당 화상회의에서 러시아 헬기 문제와 관련해 우리 측은 러시아에 부품 공급업체를 추가 지정해줄 것을 요구했다. 기획재정부는 "러시아 측에 국내에서 러시아 헬기의 정비 및 부품 공급 비용이 과도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는 점을 설명하고 러시아 헬기의 정비 및 부품공급이 가능한 국내업체를 추가 지정하는 등 유지 비용을 절감하기 위한 러시아 측의 적극적인 조치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