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상속세 줄여야" vs "더 받아야" '이재용 상속세' 정치권 갑론을박

최종수정 2020.10.28 14:02 기사입력 2020.10.28 14:02

댓글쓰기

박용진 "상속세는 불로소득의 전형"
박성중 "상속세 줄이는 세계 흐름 따라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5일 오후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도착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5일 오후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도착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슬기 기자] 이건희 삼성 회장이 지난 25일 별세한 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에 대한 상속세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8일 "상속세를 60%보다 더 올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박 의원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부잣집의 자녀들이 성장하는 과정에서 얼마나 많은 기회를 얻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사회적으로 부의 형성을 통해서 새로운 계급이 혀성되는 것을 반대하기 때문에 상속세를 제도적으로 만들어 놓은 거라고 생각한다"라며 "박정희 전 대통령, 이승만 전 대통령 시절에는 상속세 비율이 훨씬 높았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상속세는 그야말로 불로소득의 전형이다. 아버지가 열심히 일한 거하고 나하고 무슨 상관이냐. 아버지가 열심히 일했는데 내가 뭘 도와서 아버지가 돈을 많이 벌었느냐"라며 빗대어 설명했다.


반면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은 "상속세를 줄여야 한다"라며 박 의원 주장에 반박했다. 박성중 의원은 "1년에 1%씩 25년을 잡고, 한꺼번에 줄이면 국가에 문제가 있기 때문에 그런 식으로 나가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분납이라든지 이런 것도 5년이나 10년, 이렇게 좀 더 넓혀야 된다"라며 "상속세 전에 이미 소득세라든지 법인세라든지 재산세라든지 기타 양도소득세라든지 이런 세금을 거의 많이 냈기 때문에 이제는 상속이 투명하게 드러난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 같은 경우는 (상속세를) 20년 분납을 한다. 독일은 10년동안 이자가 없다. 그만큼 이 상속세가 세계 각국의 상당히 핫한 과제가 돼 있기 때문에, 기업에 발목을 잡을 수 있기 때문에 우리도 유연하게 세계에 따라가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