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보, 노사 공동 코로나19 특별위기지역 긴급구호품 전달

최종수정 2020.10.28 09:16 기사입력 2020.10.28 09:16

댓글쓰기

동 단위 특별방역구역인 만덕동 소상공인·취약계층 지원

정윤모 기술보증기금 이사장(가운데 왼쪽) 및 관계자들이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정윤모 기술보증기금 이사장(가운데 왼쪽) 및 관계자들이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기술보증기금(이사장 정윤모, 이하 기보)은 27일 전국 최초로 동 단위 특별방역구역으로 지정된 부산시 북구 만덕동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긴급구호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기보는 만덕동 소재 소상공인, 자영업자에게 필요한 비접촉식 체온계를 기부하고 독거노인 및 저소득 가정에 마스크를 지원했다. 또 지역 식당에서 구매한 음식을 취약계층에게 직접 방문해 전달하고, 방역 봉사활동도 실시했다.

기보는 이날 행사를 노사는 물론 자회사 공동으로 진행했다. 전달식에는 기보 경영진과 노조 집행부, 자회사 대표, 부산 북구청장, 만덕동 주민센터 동장, 만덕종합사회복지관장 등이 참석했다.


정윤모 기보 이사장은 "경영진과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조성한 기금이라 의미가 남다르다"며 "앞으로도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