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로나19 확산에 다시 무너진 뉴욕 증시(상보)

최종수정 2020.10.27 10:04 기사입력 2020.10.27 06:0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뉴욕증시가 26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추가 경기부양 협상 난항에 대한 실망감을 반영하며 큰폭의 하락세를 보였다.


이날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650.19포인트(2.29%) 떨어진 2만7685.38에, S&P500 지수는 64.42포인트(1.86%) 하락한 3400.97에, 나스닥 지수는 189.35포인트(1.64%) 하락한 1만1358.94에 거래를 마쳤다.

다우지수는 장중 965.41포인트(3.4%)까지 급락했지만 마감 전 낙폭을 줄였다. 이날 다우지수 하락률은 지난달 3일이후 최대폭이다. 다우지수는 이날 하락으로 이번달 상승분도 모두 반납했다.


코로나19 환자수가 하루 8만명을 넘어선 데다 마크 메도스 백악관 비서 실장이 코로나19 통제를 포기했다는 발언을 한 것이 투자 심리를 압박했다.


로열캐러비언(-9.7%), 델타항공(-6.1%),유나이티드항공(-7%) 등 크루즈와 항공사 관련주들의 낙폭이 두드러졌다.

CNBC방송은 미국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신규 감염이 하루 8만명을 넘어서며 투자심리가 악화된 것으로 풀이했다.


낸시 펠로시 의장과 메도스 실장이 추가 경기부양법안 협상과 관련해 비관적인 시선을 제시한 것도 투자심리를 악화시켰다.


에이전 자사운용의 프랭크 리빈스키 수석 거시투자전략가는 "바이러스를 어느정도 퇴치하기 전 까지는 시장에 구름이 낄 수밖에 없다"고 예상했다. 그는 자신의 회사가 위험자산에 대한 투자를 줄여왔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매각설이 나온 던킨도너츠의 모회사 던킨브랜즈는 16% 상승했다.


최근 약세를 이어온 달러 가치는 상승했다. 주요통화 대비 달러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지수는 0.33% 상승한 93.058에 형성되고 있다.


1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3.2%(1.29달러) 떨어진 38.5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최근 3주 새 가장 낮은 가격이다. 역시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수요 둔화 우려가 작용했다는 평가다. 1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03%(0.50달러) 오른 1905.7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