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크롱, 터키 겨냥 "혐오 표현, 받아들이지 않을 것"

최종수정 2020.10.26 20:21 기사입력 2020.10.26 20:2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우리는 결코 혐오 표현을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다. 합리적인 토론을 지지하겠다"고 말했다. 마크롱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최근 심화되고 있는 터키와의 갈등과 관련한 강경 입장으로 해석돼, 긴장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


25일(현지시간) 마크롱 대통령은 트위터에 "우리는 평화 정신의 모든 차이를 존중한다"며 "항상 인간의 존엄성과 보편적 가치의 편에 서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계속하겠다.", "아무것도 우리를 막을 수 없다", "절대로 포기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마크롱 대통령의 이러한 반응은 이슬람 국가인 터키의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이 자신을 모욕하고, 여타 이슬람 문화권에서도 프랑스산 제품을 불매하겠다는 움직임이 일고 있는 와중에 나왔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전날부터 이틀에 걸쳐 마크롱 대통령의 무슬림 정책을 비난하며 "정신 치료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중동권 국가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프랑스 브랜드를 나열하고, 바코드로 프랑스산 제품을 식별하는 방법 등을 안내하는 게시물이 올라오고 있다.


이는 마크롱 대통령이 표현의 자유를 가르치다가 살해당한 중학교 역사·지리 교사 사뮈엘 파티(47)를 기리는 국가 추도식에서 종교 풍자를 포기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힌 데 따른 불만으로 풀이된다. 파티는 이달 초 수업 시간에 표현의 자유를 가르치기 위해 이슬람교 선지자 무함마드를 풍자 소재로 삼은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의 만평을 보여줬다가 지난 16일 이슬람 극단주의자에게 살해당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