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밥 삼킬 때까지 발로 밟은 교사, 알고 보니 원장 딸"…학부모 청와대 청원 올려

최종수정 2020.10.27 08:56 기사입력 2020.10.25 15:02

댓글쓰기

울산 동구 보육교사가 아동의 허벅지와 발목을 꾹꾹 밟고 있다는 장면. [이미지출처 = 학부모 제공]

울산 동구 보육교사가 아동의 허벅지와 발목을 꾹꾹 밟고 있다는 장면. [이미지출처 = 학부모 제공]



[아시아경제 최은영 기자] 최근 울산시 동구의 한 어린이집에서 아동학대 정황이 포착되어 수사 중인 가운데 피해 아동의 학부모가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를 통해 학대 교사의 엄벌을 호소하고 나섰다.


학부모 A 씨는 25일 '울산 동구에서 발생한 끔찍한 어린이집 학대 사건, 가해 교사는 원장의 딸'이라는 제목의 국민청원을 올렸다.

A 씨는 자신을 "울산 동구 한 어린이집에 다니고 있는 6세 남자아이의 부모"라고 소개하며 "얼마 전 아이가 담임 보육교사에게 장기적으로 학대를 당해왔고, 그 교사가 원장의 딸이라는 사실을 알았다"라고 전했다.


이어 "보육교사는 아이가 밥을 잘 먹지 않는다는 이유로 한 번에 많은 양의 밥을 억지로 먹였다"라며 "아이가 구역질하는 상황에서도 밥을 삼킬 때까지 양쪽 허벅지와 발목을 발로 꾹꾹 눌렀다"라고 말했다.


또한 "(학대 교사가) 책상 모서리에 아이 머리를 박게 하고, 목을 졸라 숨을 막히게 했다"라면서 "점심시간이 끝날 때까지 음식을 삼키지 않으면 화장실에도 보내주지 않아 아이가 결국 옷에 소변을 본 적도 있었다"라며 호소했다.

A 씨는 "학대 사실을 알게 된 후 폐쇄회로 (CC) TV확인을 위해 어린이집에 연락했으나 어린이집 원장은 말도 안 되는 이유를 들어 영상을 보여주지 않았다"라며 "실랑이 끝에 확인한 영상에는 인간이 해서는 안 되는 학대 정황이 담겨있었다"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원장은 해당 보육교사를 사직시켰다고 했지만 차후 이 교사가 원장의 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라며 "어린이집 이사장이자 운전기사는 원장의 남편이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현재 아이는 극도의 불안 증세를 보이며 학대 정황에 노출됐던 같은 반 친구들 역시 저희 아이처럼 혼날까 봐 불안에 떨고 있다"라고 밝혔다.


A 씨는 "이번 사건을 은폐하고 회유하려고 했던 원장 등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처벌이 이루어져야 한다."라며 "원장에게 관리 책임을 크게 물어 더는 끔찍한 학대 사건이 발생하지 않도록 법적 제재가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이미지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출처 = 연합뉴스]



한편 지난 8일 경찰에 따르면 울산 동구의 한 어린이집에서 보육교사가 6살 남자 원아를 학대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학대 사실은 아이가 어린이집 가는 것을 거부하자 이를 수상히 여긴 부모가 폐쇄회로 (CC) TV 영상을 확인하면서 알려졌다.


경찰은 해당 영상을 복구해 추가 피해가 있는지 확인하고 있으며 교사에 대해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 적용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최은영 인턴기자 cey12148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