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제계 "이건희 회장은 승부사·개혁가·애국경영인" 추도 물결

최종수정 2020.10.25 13:56 기사입력 2020.10.25 13:56

댓글쓰기

경제계 "이건희 회장은 승부사·개혁가·애국경영인" 추도 물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25일 별세한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에 대해 경제계가 깊은 애도를 표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이날 논평을 내고 "이 회장은 삼성을 초일류 기업으로 성장시켰을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경제를 선진국 반열에 올려놓은 재계 최고의 리더였다"고 밝혔다.

전경련은 "남다른 집념과 혁신 정신으로 반도체 산업을 한국의 대표 먹거리 산업으로 이끌었고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을 석권했다"고 고인을 기렸다.


전경련은 또 "이 회장의 손길은 경제계에만 머물지 않았다"면서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하면서 국격을 크게 높였고 사회 곳곳의 어려운 이웃을 돌보며 상생의 정신을 몸소 실천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마누라 자식 빼고 다 바꾸자'는 이 회장의 혁신 정신은 우리 기업인들의 가슴 속에 영원토록 남아 있을 것"이라며 "이 회장의 그 정신을 이어받아, 우리 경제가 처한 위기를 경제 재도약의 발판으로 삼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당신은 영원한 일등이십니다' 제하 추도사를 통해 "대한민국 경제계의 큰 어른으로서 우리 기업이 나아가야 할 길을 알려주고 사회의 아픈 곳을 보듬어주던 분"이라며 "반도체 산업을 이 땅에 뿌리내리고 대한민국 미래 먹거리를 만들어 사업보국을 실천한 기업인"이었다고 회고했다.


허 회장은 고인을 '선택의 갈림길에서 결단력과 리더십을 발휘한 승부사', '변해야 살아남는다고 외치던 개혁가', '품질에 있어서 타협하지 않는 완벽주의자', '더 나은 미래국가 건설을 위해 애쓰며 누구보다 나라를 사랑했던 애국경영인'이었다면서 넋을 기렸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도 이 회장 별세와 관련해 "경영계는 불굴의 도전 정신과 강한 리더십으로 우리나라 산업 발전을 견인하셨던 재계의 큰 별, 이 회장의 별세 소식에 존경심을 담아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경총은 입장문을 통해 "'산업의 주권은 끊임없이 흘러간다. 도전을 멈춰서는 안된다(삼성전자 40년사 발간사)'던 이 회장의 말씀이 생각난다"며 "생전에 기술 발전에 대한 열정이 높았던 이 회장은 흑백TV를 만드는 아시아의 작은 기업 삼성을 글로벌 정보통신기술(ICT) 산업을 선도하는 세계 초일류 기업으로 성장시켰다"며 고인을 추모했다.


이어 " 특히 우리 모두가 기억하는 이 회장의 1993년 '신경영 선언(마누라, 자식 빼고 다 바꾸라)'은 강도 높은 품질 혁신으로 삼성이 세계가 주목하는 브랜드로 도약하는 계기가 됐으며, 이를 통해 삼성전자는 수출과 일자리 창출을 견인하는 사업보국의 대표적인 국민기업으로 자리잡을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경총은 또 "경영계는 반세기를 지나 100년 기업을 향해 도약하는 삼성에 '끊임없는' 발전이 있기를 기원하는 한편, 위기마다 도전정신과 강한 리더십으로 한국 경제의 지향점을 제시했던 이 회장의 기업가 정신을 이어받아, 지금의 경제위기 극복과 경제 활력 회복에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갈 것"이라며 "삼성도 노사 화합과 경영 혁신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해 갈 수 있도록 노력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이 회장은 파격의 혁신 경영을 통해 새로운 산업인 반도체와 모바일 등 첨단분야에 도전함으로써 삼성을 글로벌 초우량기업으로 키워냈다"면서 "이 회장은 삼성의 변신과 성공을 주도하며 우리도 세계최고가 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심어줬고, 끊임없이 미래산업을 개척하고 적극적인 투자를 추진해 한국 산업 구조를 고부가가치 첨단산업으로 고도화하는데 크게 기여했다"고 밝혔다.


대한상의는 "유가족과 그룹 임직원분들께 깊은 위로를 전하며, 경제계는 고인의 도전과 혁신의 정신을 계승,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무역협회는 논평을 내고 "한국 경제계에 큰 획을 그은 삼성그룹 이 회장의 별세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면서 "이 회장은 삼성그룹을 세계 최고 기업으로 성장시키고 우리나라가 무역강국이자 경제선진국이 될 수 있도록 크게 기여했다"고 밝혔다.


무역협회는 "무역업계는 고인의 업적과 정신을 기려 무역이 현재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한국경제의 중심축으로 제 역할을 다 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