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방역취약 '3密업종', 칸막이·체온계 지원받는다(상보)

최종수정 2020.10.23 11:55 기사입력 2020.10.23 11:54

댓글쓰기

콜센터 한해 지원→밀폐·밀집·밀접 사업장 전체로 확대

지난 6월 코로나19 집담감염이 발생했던 서울 종로 AXA손해보험 종로콜센터 / 김현민 기자 kimhyun81@

지난 6월 코로나19 집담감염이 발생했던 서울 종로 AXA손해보험 종로콜센터 / 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번지기 쉬운 사업장을 대상으로 정부가 칸막이나 체온계 등 방역에 필요한 물품을 지원키로 했다. 그간 콜센터만 대상으로 했던 지원책인데 밀폐ㆍ밀접ㆍ밀집, 이른바 '3밀환경' 사업장인지를 따져 비용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3일 브리핑에서 "방역물품 비용지원을 3밀업종 전체로 확대할 계획"이라며 "고용노동부에서 3밀업체에 대해 평가한 후 (시설ㆍ사업장 해당여부를) 정해서 지원하는 방향"이라고 말했다.

콜센터는 직원간 거리두기가 어렵고 업무 특성상 비말이 많이 생겨 감염확산이 쉬운 사업장으로 꼽힌다. 앞서 지난 3월 서울 구로구 콜센터에서 대규모 집단감염이 불거지면서 콜센터처럼 방역환경이 취약한 업종을 대상으로 각종 방역조치를 강화했으나 이후에도 콜센터 등 취약업종에선 간헐적으로 집단감염이 불거져왔다.


정부는 이와 함께 물류센터ㆍ직업소개소 등 다른 방역취약 사업장에 대한 관리방안도 강화키로 했다. 우선 다음 달 중 콜센터와 물류센터를 대상으로 현장점검에 나서는 한편 과거 방역사각지대로 꼽혀 방역수칙 의무시설로 최근 지정된 수도권 직업훈련을 지원키로 했다. 집합교육을 원격으로 할 수 있도록 525곳에 혼라인 학습관리시스템 비용을 지원했으며 원격대체훈련 지침을 만들어 나눠줬다.


각종 투자설명회를 고리로 코로나19 집단발병이 불거지는 점을 감안, 유상 방문판매업체 대해서도 합동점검에 나선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지자체와 함께 유사 방문판매업체가 집중된 지역을 정해 불법ㆍ탈법 투자설명회, 사업설명회 같은 영업행위 시 방역수칙을 제대로 지키는지 살필 계획이다. 합법 시설ㆍ기관과 달리 음성적으로 활동하는 만큼 일선 시민이 적극 제보해주길 당부했다.

윤 반장은 "투자권유업체는 고수익 투자금융상품 등을 미끼로 단기간 음성적으로 활동해 대응할 필요가 있다"며 "이달 중 강남 테헤란로 주변과 같이 유사 방문판매업체가 집중된 지역을 시작으로 합동점검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