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 총장 “응원합니다”, 박순철 지검장 “사퇴 철회”… 검사들 지지·응원 이어져

최종수정 2020.10.23 16:46 기사입력 2020.10.23 11:14

댓글쓰기

윤 총장 국감 ‘사이다 발언’에 검사들 응원 댓글 폭주
김종민 전 검찰개혁위원 “무당 작두타는 듯한 추미애 칼춤에 희생”

윤석열 검찰총장(왼쪽)과 22일 사의를 표명한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

윤석열 검찰총장(왼쪽)과 22일 사의를 표명한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


[아시아경제 최석진 기자] "도끼로 찍히고, 저격을 당하시더라도, 외풍을 막아주는 든든한 버팀목의 책무를 완수해주시기 바랍니다. 버팀목이 원래 식물입니다."


"주인에게 꼬리 살랑거리며 아부하는 강아지보다, 차라리 황금들판을 외롭게 조용히 지키고 서 있는 허수아비가 더 멋있습니다."

총장의 '국감 작심발언'을 지켜본 검찰 내부가 요동치고 있다.


법무부 장관의 잇딴 '총장 고립화' 조치에도 겉으로 표출되지 않던 불만 여론이, 총장의 국감 출석 이후 빠르게 결집하는 분위기다. 총장의 발언이 일종의 '개전 선포'처럼 작용하게 된 셈이다.


23일 검찰 내부전산망 이프로스에는 전날 국정감사를 지켜본 검사들이 "정말 속 시원했다", "계속 버팀목이 돼 달라" 등 긍정적 반응의 댓글을 계속 달고 있다.

"전국의 검사들이 같은 마음으로 응원하고 있습니다", "정치권력에 움츠러들어 결기와 당당함마저 잃어가고 있던 저의 나약함이 아닐까 걱정하고 있었습니다" 등 글들이 눈에 띈다.


응원 댓글 중에는 윤 총장의 모습을 드라마 '대물' 속 '하도야 검사'나 영화 '죽은 시인의 사회'의 '키팅 선생님'에 비유하는 댓글도 있었다.


국감 다음날이라는 시점 등을 감안할 때 윤 총장 비판 여론이 표출될 가능성은 상대적으로 낮다 해도, 전반적인 검찰 내부 분위기는 윤 총장 응원 쪽에 쏠려있다는 게 검찰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추 장관이 내린 수사지휘의 부당성을 지적하며 전날 사의를 표명한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에 대한 글들도 쏟아지고 있다. 대부분 그를 위로하거나 사퇴를 만류하는 내용들이다.


이날 오전 9시까지 이프로스 검사 게시판에 게시된 박 지검장 사직글에는 110여개 댓글이 달렸다. 또 하루 앞선 21일 정희도 청주지검 부장검사가 올린 '총장님을 응원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에는 150여개의 댓글이 달렸다.


고검장 출신 변호사 A씨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총장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국감에서 말한 것을 두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명을 거역'하네 어쩌네 표현을 사용한 걸 보면 정말 자기 부하라고 생각하는 거 같다"며 "적어도 수사와 소추에 있어 검찰총장의 독립적인 권한이 보장되지 않는다면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은 지켜질 수 없다. 그런 점에서 어제 윤 총장의 국감 발언은 충분히 일리가 있다"고 말했다.


박 지검장의 사의 표명과 관련해선, 문재인 정부 초기 대검찰청 검찰개혁위원 출신인 김종민 변호사가 전날 페이스북에 "최고의 검사장 한 명이 법무장관의 칼춤에 희생된 듯 해 너무 안타깝다"는 소회도 밝혔다.


일각에선 박 지검장의 사의가 추 장관을 향한 검찰 집단 반발의 단초가 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검찰개혁을 요구하는 국민의 목소리가 커지며 '평검사 회의' 소집 등 일체의 집단행동을 자제해 온 검사들이 당장 구체적 행동에 나설 가능성은 낮다는 관측도 많다.


다만 '검언유착' 사건이나 이번 '라임 사건'의 수사 결과 추 장관의 수사지휘가 과한 조치였던 것으로 결론 날 경우, 추 장관에 대한 검찰 내 반발이 가시화 될 가능성은 여전히 배제할 수 없다.




최석진 기자 csj040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