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쓴소리' 금태섭 "민주당, 생각다른 사람 범법자·친일파로 몰아...원칙없고 뻔뻔"

최종수정 2020.10.21 10:16 기사입력 2020.10.21 07:42

댓글쓰기

금태섭 민주당 전 의원, 21일 탈당계 제출
"민주당 변했다...국민 편가르기로 대립, 오만한 태도 가장 큰 문제"
"건강한 비판과 자기반성을 '내부총질'로 돌려...독일은 홀로코스트와 파시즘으로 이어졌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민주당을 탈당하기로 했다. 금 전 의원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 표결에 당 내 유일하게 반대표를 던져 '경고' 처분을 받았고 윤리심판원에 재심 청구 결과를 한 뒤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상태였다.


금 전 의원은 21일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을 떠나며'라는 글을 올려 "공수처 당론에 따르지 않았다는 이유로 징계처분을 받고 재심을 청구한지 5개월이 지났다"며 "하지만 민주당은 아무런 결정도 내리지 않고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 그저 어떻게 해야 가장 욕을 덜 먹고 손해가 적을까 계산하는게 아닌가 의심스러울 따름이다. 이런 상황에서는 차라리 제가 떠나는 것이 맞는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징계재심 뭉개기'가 탈당 이유의 전부는 아니다"며 민주당의 '내로남불', '말뒤집기 행태' 등을 조목조목 지적했다.


금 전 의원은 "민주당은 예전의 유연함과 겸손함, 소통의 문화를 찾아볼수없을 정도로 변했다. 국민들을 상대로 형사고소와 민사소송을 서슴지 않는 것은 김대중이 이끌던 민주당, 노무현이 이끌던 민주당에서는 상상하기 힘든 모습"이라며 "다른 무엇보다 편가르기로 국민들을 대립시키고 생각이 다른 사람을 범법자, 친일파로 몰아붙이며 윽박지르는 오만한 태도가 가장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또 "우리 편에 대해서는 한없이 관대하고 상대방에게는 가혹한 내로남불, 이전에 했던 주장을 아무런 해명이나 설명없이 뻔뻔스럽게 바꾸는 '말 뒤집기' 행태가 나타난다"며 "'우리는 항상 옳고, 우리는 항상 이겨야' 하기 때문에 원칙을 저버리고 일관성을 지키지 않는 것쯤은 아무것도 아니라고 여긴다"고도 비판했다.

그는 "이런 모습에 대한 건강한 비판이나 자기반성은 '내부총질'로 돌리고 입을 막기 위한 문자폭탄과 악플의 좌표가 찍힌다"며 "여야 대치 와중에 격해지는 지지자들의 심정은 이해할수 있지만 당의 지도적 위치에 계신 분들마저 양념이니 에너지니 하면서 눈치를 보고 정치적 유불리만을 계산하는 모습에는 절망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으로 활동했던 저의 책임도 크다"며 "정치적 불리함과 인간적으로 견디기 힘든 비난을 감수하고 해야할 말을 하면서 무던히 노력했지만 더 이상은 당이 나아가는 방향을 승인하고 동의할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그래서 마지막 항의의 뜻으로 충정과 진심을 담아 탈당계를 낸다"고 말했다.


금 전 의원은 민주당의 모습을 '파시즘'에 빗대기도 했다. 그는 "독일 정치학자 칼 슈미트는 '정치는 적과 동지를 구별하는 것'이라는 얼핏보기에 영리한 말을 했지만, 결국 약자에 대한 극단적 탄압인 홀로코스트와 다수의 횡포인 파시즘으로 이어졌다"며 "지금처럼 집권여당이 비판적인 국민들을 '토착왜구'로 취급한다면 민주주의와 공동체 의식이 훼손되고 정치에 대한 냉소가 더욱 판을 칠것"이라고 우려했다.


또 "정치는 단순히 승패를 가르는 게임이 아니다"며 "우리편이 20년 집권하는 것 자체가 정치의 가장 중요한 목표가 될수도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공공선을 추구하고 우리사회를 한 단계씩 더 나아지게 하는 것이 우리에게 필요한 정치다.그러기 위해선 생각이 다른 사람들의 선의를 인정해야 한다. 특히 집권여당은 반대하는 사람도 설득하고 기다려서 함께 간다는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금 전 의원은 마지막으로 "1987년 대선 때 생애 첫 선거를 맞아 김대중 후보에 투표한 이래 계속 지지해왔고 6년 전 당원으로 가입해서 대변인 전략기획위원장 등 당직을 맡으며 나름 기여하려고 노력했던 당을 이렇게 떠나게 됐다"며 "민주당이 예전의 자유로운 분위기와 활기를 되찾고 상식과 이성이 살아숨쉬는 정당으로 돌아갈수 있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