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천예술공장 '오픈스튜디오' … 입주작가 작업실·작품 사흘간 공개

최종수정 2020.10.20 06:00 기사입력 2020.10.20 06:00

댓글쓰기

서울문화재단, 안전한 관람 위해 사전예약제 운영

금천예술공장 '오픈스튜디오' … 입주작가 작업실·작품 사흘간 공개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시각예술분야 전문 레지던시(입주작가)인 금천예술공장 작가의 작업실이 사흘간 시민에게 공개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축소된 전시관람 기회를 만회하고자 입주작가의 기획전시를 비롯해 작가와의 만남, 도슨트 투어 등도 마련된다.


서울문화재단은 올해 금천예술공장에 입주한 16개팀의 창작활동을 선보이는 '11기 입주작가 오픈 스튜디오'와 기획전시 '16개의 기둥-지붕 없는 갤러리 PS333'을 오는 29일부터 31일까지 서울 독산동 금천예술공장에서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2009년 인쇄공장을 리모델링한 금천예술공장은 대형 작업을 위한 창고동, 전시실(PS333), 워크숍룸 등을 갖추고 국내·외 예술가들에게 24시간 사용 가능한 창작 스튜디오를 제공하고 있다.


일 년에 한 번만 개방하는 입주작가 오픈 스튜디오는 일반 시민들이 작가의 창작활동을 간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행사다. 올해는 이달 29~31일, 오후 1시부터 6시까지 총 16개팀(19명)의 작업실을 개방하며 각 스튜디오에서 작가의 창작과정과 작품 세계를 다채롭게 만날 수 있다.


오픈 스튜디오 기간 동안 함께 열리는 기획전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금천예술공장의 개방형 건축물인 창고동과 야외 주차장에서 다른 방식의 거리두기를 시도한 대안 전시로 진행된다. 전시를 기획한 송희정(스페이스 소 대표) 씨는 "코로나19로 인한 물리적 거리보다 더 멀게 다가오는 (대중과의) 문화적 거리를 좁히며, 사회적 거리도 감당해야 하는 현상을 이야기하는 색다른 거리두기의 시도"라며 "16개의 작품들이 서로 중첩되지 않고 거리를 둔 채로도 하나의 작품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밖에 금천예술공장 입주작가를 '기획사 연습생', '인공지능' 등으로 설정해 촬영한 이색 영상도 서울문화재단 공식 유튜브 '스팍TV'와 금천예술공장 인스타그램을 통해 23일까지 순차적으로 만날 수 있다.


김종휘 서울문화재단 대표는 "올해로 11년째를 맞는 국내 대표 시각예술분야 레지던시인 금천예술공장의 입주작가 작업실을 볼 수 있는 일 년에 단 한 번인 날"이라며 "평소 금천예술공장과 시각예술분야에 관심이 많은 분들이 방문하셔서 특별한 시간을 보냈으면 한다"고 전했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문화재단 홈페이지와 금천예술공장 페이스북, 금천예술공장 인스타그램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획전시는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안전한 관람을 위해 금천예술공장 SNS를 통해 사전 예약을 접수받는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