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 공정위 가장 많이 찾아…로펌은 김앤장

최종수정 2020.09.30 09:27 기사입력 2020.09.30 09:27

댓글쓰기

윤창현 의원실 '공정위 외부인 접촉보고 현황' 공개

SK, 공정위 가장 많이 찾아…로펌은 김앤장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올해 공정거래위원회에 가장 많이 접촉한 대기업집단은 SK 로 나타났다. 대형로펌은 김앤장이 압도적으로 많이 찾았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이 30일 공정위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SK는 올해 1∼7월 공정위에 49회 접촉해 상위 15개 대기업집단 가운데 접촉 횟수가 가장 많았다.

2위는 삼성(45회), 3위는 CJ (39회), 4위는 롯데(36회), 5위는 LG (32회)였다. 6~15위는 신세계 , GS , 현대차 , KT , 한화 , 현대백화점 , POSCO , 현대중공업, 농협, 부영이다.


지난 2018년까지 삼성이 공정위와 가장 자주 접촉했는데, 지난해와 올해엔 SK로 바뀌었다. 그만큼 공정위 정책 변화 또는 사건처리 방향이 그룹에 영향을 많이 미치고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공정위 규정에 따라 2018년부터 ▲공시대상 기업집단에서 공정위를 담당하는 임직원 ▲법무법인 변호사 ▲기업·법무법인에 취업한 공정위 퇴직자를 만났거나 전화 통화를 했으면 감사담당관에 보고해야 한다. 사건을 조사하기 위해 만난 것은 제외된다.

기업의 소송을 대리하는 로펌은 공정위에 더 빈번하게 접촉했다.


김앤장 법률사무소는 1~7월 공정위에 총 440회 접촉했다. 하루에 두 번 이상 공정위 직원을 만났거나 통화한 셈이다.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