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방탄소년단 보러왔어요" 롯데면세점, 신규 회원수 90만명 늘어

최종수정 2020.09.28 08:32 기사입력 2020.09.28 08:32

댓글쓰기

40주년 랜선 패밀리 콘서트 효과
동시 접속자 55만명 기록

"방탄소년단 보러왔어요" 롯데면세점, 신규 회원수 90만명 늘어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롯데면세점은 40주년 맞이 제 30회 롯데면세점 랜선 패밀리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28일 밝혔다.


지난 27일 열린 콘서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극복 염원을 담아 '하이 월드! 듀티프리 라이프 어게인'을 주제로 오후 5시부터 약 90분 동안 진행됐다. 방탄소년단, 투모로우바이투게더, 황치열, 여자친구, 이현이 출연했으며 최대 동시 접속자 수 55만명, 총 조회수 220만을 기록했다.

2006년부터 개최된 롯데면세점 패밀리 콘서트는 대표적인 한류 문화 콘텐츠로 자리잡았다. 작년까지는 오프라인에서 진행됐지만 이번에는 최초로 사전 녹화 및 언택트(비대면)로 방식이 바뀌었다. 4면의 대형 발광다이오드(LED) 조명을 활용한 무대에는 12대의 카메라가 동원됐다. 콘서트는 한국어를 비롯해 영어, 중국어 간체, 중국어 번체, 베트남어 등 총 6개 언어로 번역돼 전 세계인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로 마련됐다.


패밀리 콘서트 효과로 롯데면세점 회원 수도 폭증했다. 참가신청 기간인 지난 8월 31일부터 9월 25일까지 약 1달 동안 롯데인터넷면세점 신규 가입 고객은 하루 평균 약 3만5000여명으로 총 90만명을 유치했다. 이는 전년 동기간 대비 약 590% 이상 늘어난 수치다. 가입 고객은 인도네시아, 필리핀, 베트남 등 동남아 지역의 신규 회원이 전체의 44%를 기록해 가장 많았고, 기존에 비중이 작았던 미주와 유럽 등 기타 국적 고객도 38%를 차지했다. 내국인 회원은 12%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는 한류문화와 면세점 쇼핑에 관심이 많은 10대와 20대가 각각 37%, 43%를 차지했다. 내국인 고객 중 2만명이 패밀리 콘서트를 통해 휴면해제 후 정상회원으로 전환하는 리텐션 효과도 관측됐다.


한편, 롯데면세점은 모델인 방탄소년단의 새로운 캠페인 영상과 메이킹 필름 또한 패밀리 콘서트를 통해 공개했따. '위 원트 어 듀티프리 라이프'라는 주제의 캠페인은 밀레니얼 세대가 갖고 있는 일상 속 고민과 이를 해소하기 위한 나만의 '듀티 프리' 방식을 개성있게 표현했다. 방탄소년단 멤버 개별 영상은 다음달 롯데면세점 공식 유투브 채널인 LDF TV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는 "이번 패밀리 콘서트가 전 세계의 코로나19 극복에 작게나마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롯데면세점은 문화 마케팅을 활용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외국인 관광객을 적극 유치하는 등 대한민국 유통관광산업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