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밸브 잠그고 환기"…가스안전公, 추석 안전수칙 당부

최종수정 2020.09.28 07:00 기사입력 2020.09.28 07:00

댓글쓰기

음식 조리량 급증…휴대용 가스레인지 안전수칙 준수
"긴급출동 태세 완비…연휴기간 사고 대응 철저"

가스밸브 안전점검을 하는 모습.(사진=아시아경제 DB)

가스밸브 안전점검을 하는 모습.(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한국가스안전공사가 추석 연휴에 가스 밸브를 잠그고 환기를 하는 등의 안전 수칙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음식 조리량이 급증해 가스 사용량이 늘면 사고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이다.


28일 가스안전공사에 따르면 지난 2015~2019년 5년간 추석 연휴(연휴 전후 3일씩 포함) 기간에 15건의 가스 사고가 났다. 가스별로 액화석유(LP)가스 9건, 부탄연소기(캔) 3건, 고압가스 2건, 도시가스 1건이 발생했다.

사고 원인을 보면 사용자 취급 부주의가 전체의 33.3%인 5건이다. 시설 미비는 26.7%(4건)로 뒤를 이었다. 사용자가 직접 LPG 용기를 교체하거나 부탄연소기를 사용할 때 안전수칙을 지키지 않아 발생한 사고가 대다수다.


가스안전공사는 추석 연휴에 ▲부탄 캔이 든 부탄연소기 다단적재 금지 ▲전기레인지 등 화기 근처 부탄연소기 사용 및 부탄 캔 보관 금지 ▲과대 불판 사용 금지 ▲잔가스 사용을 위한 부탄 캔 가열 금지 등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집을 비우기 전 연소기 콕과 중간밸브, 주밸브(LP가스는 용기밸브)를 잠가야 안전하다고 강조했다. 집에 돌아오면 가장 먼저 창문을 열어 집안을 환기해야 한다.

가스 누출이 의심되면 관할 도시가스사나 LPG 판매점 등에 연락해 안전점검을 받은 뒤 사용하는 것이 안전하다.


야외활동 시 텐트 내 가스버너, 가스난로 등 가스용품은 쓰지 않아야 한다. 가스난로는 일산화탄소 중독사고의 위험이 있어 사용해선 안 된다.


가스안전공사는 연휴 기간에 상황근무를 강화하고 긴급출동 태세를 완비하는 등 사고 대응을 철저히 할 계획이다. 가스 사고 발생 시 신속히 대응해 피해 확산을 막을 예정이다.


임해종 가스안전공사 사장은 "가스 사용량이 급증하는 연휴엔 가스시설 이상 유무를 반드시 주기적으로 확인해달라"며 "가족들과 안전한 연휴를 보내기 위해 사소한 수칙이라도 중요하게 여기며 지켜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2020 추석연휴 가스안전 수칙.(자료=한국가스안전공사)

2020 추석연휴 가스안전 수칙.(자료=한국가스안전공사)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