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추석에도 2단계"…실내 50인 이상·마을잔치 금지

최종수정 2020.09.25 12:36 기사입력 2020.09.25 12:3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오는 28일부터 내달 11일까지 '추석 특별방역기간'에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의 핵심 조치가 적용된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실내 50인, 실외 100인 이상 모임·행사는 금지되고 마을잔치와 지역 축제, 민속놀이 등을 진행하려면 인원수 제한 이내에서 진행해야 한다. 프로야구·축구, 씨름 경기 등 모든 스포츠 행사도 기존처럼 무관중 경기로 진행한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에서는 연휴 전후로 2주간 고위험 시설 11종에 대한 운영 금지가 유지된다. 대상은 ▲클럽·룸살롱 등 유흥주점 ▲콜라텍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노래연습장 ▲실내 스탠딩 공연장 ▲실내집단운동(격렬한 GX류) ▲뷔페 ▲방문판매 등 직접판매홍보관 ▲대형학원(300인 이상) 등이다.


고위험시설이 영업 중단을 뜻하는 집합금지 조치를 위반할 경우 감염병예방법에따라 300만원 이하의 벌금 처분을 받을 수 있으며 확진자 발생 시 입원·치료비 및 방역비에 대한 구상권이 청구된다.

수도권 내 교회의 소모임과 식사도 계속 금지되고 예배도 원칙적으로 비대면 방식으로 해야 한다.


수도권에서는 음식점, 영화관 등의 방역도 강화된다. 일반음식점·휴게음식점·제과점에서는 테이블 간 1m 거리두기를 해야 하고 이를 지키기 어렵다면 '좌석 한 칸 띄어앉기', '테이블 간 띄어앉기', '테이블 간 칸막이·가림막 등 설치' 중 하나를 준수해야 한다.


수도권 내 영화관·공연장도 좌석 한 칸 띄어앉기를 준수해야 하고 놀이공원·워터파크는 예약제를 운영하며 이용 인원을 절반 수준으로 제한해야 한다.


영화관, 놀이공원 등을 찾은 방문객은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고 각 시설에서는 출입자 명부 관리, 주기적 환기·소독 등의 방역 수칙을 의무 준수해야 한다.


비수도권에서는 고위험시설 중 유흥주점, 콜라텍,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등 5종에 대해서만 운영 중단 조처가 유지된다. 다음 달 5일부터 11일까지는 지역 상황에 따라 지자체별로 조치를 조정할 수 있다.


다만 방문판매 직접판매홍보관에 대해서는 9월 28일부터 10월 11일까지 2주간 집합금지를 조처했고 지자체에서 자체적으로 이를 완화할 수 없다.


노래연습장, 뷔페, 대형학원(300인 이상), 실내 스탠딩공연장, 실내집단운동(격렬한 GX류), 방문판매 등 직접판매홍보관 등 6종 고위험시설에 대해서는 시설별로 핵심 방역수칙을 의무화한다.


정부는 10월 첫 주에는 특별방역기간 이후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박 장관은 "추석 명절에 만남을 자제해 달라고 부탁해 송구하다"며 "올해만큼은 우리 가족과 모두의 안전을 위해 화상통화 등 비대면 방식으로 서로 간의 정을 나눠달라"고 당부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