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IAT, 개도국 산업 현장에 방역물품 지원

최종수정 2020.09.24 07:27 기사입력 2020.09.24 07:27

댓글쓰기

TASK 사업 통해 신남·북방, 중남미 등 기업 생산활동 돕기로

석영철 한국산업기술진흥원장.(사진제공=한국산업기술진흥원)

석영철 한국산업기술진흥원장.(사진제공=한국산업기술진흥원)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시설을 폐쇄하는 등 어려움을 겪는 개발도상국 기업에 대한 방역 물품 지원이 추진된다.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은 개도국 생산현장 애로기술지도(TASK) 사업에 참여하는 캄보디아, 에콰도르 등 8개국에 방역물품을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KIAT는 이날 통관 및 면세 협조가 완료된 캄보디아(신남방)와 에콰도르(중남미)에 보건용 마스크 총 10여만 장을 발송했다.


다른 6개 국가에도 면세 통관 협의를 마치는 대로 순차 발송할 예정이다.


지원하는 마스크는 국내 중소기업이 생산하는 제품 중 식약처 인증을 받은 제품으로 선정했다.

국산 마스크의 우수성을 신흥 시장에 알리는 기회로 작용할 전망이다.


TASK 사업은 우리나라 기업의 기술 전문가가 개도국 기업의 생산 현장에 방문해 현지 애로기술 해소와 기술역량 강화에 도움을 주고, 양국 기업 네트워크 구축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난 2016년부터 지금까지 84개 국내 기업이 참여해 15개국 129개 업체를 대상으로 기술 지도를 해왔다.


지금은 국내 51개 기업이 8개국 76개 기업에게 섬유, 금형, 자동차 부품 등 다양한 산업기술 관련 노하우를 전수하고 있다.


석영철 KIAT 원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고군분투하는 개도국 기업인들의 안전을 위해 방역물품 지원을 결정했다"며 "생산 현장이 조속히 안정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TASK 사업에서 기술 전문가로 활동하는 김용환 태환자동화산업 대표도 "개도국에 직접 가서 기술을 전수하는 과정에서 기업 간 신뢰도 많이 쌓였다"며 "다시 현장에서 교류할 수 있는 날이 빨리 오길 바란다"고 전했다.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