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내년 8월까지 공연 포기

최종수정 2020.09.24 04:33 기사입력 2020.09.24 04: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미국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연내 공연 재개를 포기했다. 메트로폴리탄 오페라의 이번 조치에 따라 뉴욕내 다른 공연장은 물론 브로드웨이 뮤지컬의 재개장에도 영향이 예상된다.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내년 8월까지 공연 포기

뉴욕타임스(NYT)는 23일(현지시간) 뉴욕시의 대표적 공연기관인 메트로폴리탄 오페라가 2020~2021시즌 공연을 포기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내년 8월까지 공연을 하지 않고 2021-2022 시즌이 시작되는 내년 9월에 공연을 시작한다는 의미이다.


메트 오페라는 코로나19 사태가 확산한 지난 3월 중순부터 모든 일정을 취소했지만 올해 마지막 날인 12월 31일 송년 갈라 콘서트를 통해 공연을 재개한다는 방침이었다.

피터 겔브 메트 오페라 총감독은 향후 계획에 대해 "관객들을 다시 끌어들이기 위해선 최고의 예술적 경험을 선사하도록 노력해야 하고, 각종 운영비도 절감해야 한다"고 말했다.


메트 오페라는 지난 4월부터 공연 중단으로 1억5000만 달러(한화 약 1744억원)상당의 재정적 손실을 본 것으로 알려졌다.

연주자와 합창단원을 포함해 1000여명의 정규직원도 무급휴직 상태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메트 오페라의 이번 조치가 다른 극장들과 예술 단체들이 공연 취소 기간을 연장할지 여부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뉴욕 주와 시 당국은 아직까지 공연장의 재개장을 허용하지 않고 있다. 반면 박물관과 미술관은 최근 제한적으로 재개장을 시작했다.

뉴욕주의 경우 최근 코로나19가 비교적 통제되고 있지만 여전히 하루에 수백명의 신규 감염이 발생하고 있다. 존스홉킨스 대학에 따르면 22일 미국내 코로나19 신규 환자는 3만9000여명, 뉴욕은 754명이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