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 한강물 이용 '수열에너지' 첫 도입

최종수정 2020.09.24 06:00 기사입력 2020.09.24 06:00

댓글쓰기

전체 냉·난방의 70% 친환경으로 공급 … 국내 공공인프라 첫 시도
연간 온실가스 1000CO₂t 감축·전기료 등 운영비 3억원 절감효과

서울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 한강물 이용 '수열에너지' 첫 도입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서울시가 2027년 완공 예정인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조감도)'에 한강물을 활용한 신재생 '수열에너지'를 도입해 친환경 냉난방 시스템을 구축한다.


서울시는 이를 위해 24일 한국수자원공사와 광역관로 원수 활용을 골자로 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수열에너지 시스템은 수온이 여름에는 대기보다 낮고 겨울에는 따뜻한 물의 특성을 이용한 신개념 친환경 냉난방 기술이다.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 인근을 통과하는 한강수 광역원수관 물을 이용해 열교환 장치인 '히트펌프'를 통해 하천수의 열(에너지)을 실내의 열기·냉기와 교환시켜 냉·난방에 사용하는 원리다.


그동안 서울 롯데월드타워 등 민간 분야에서 수열에너지를 도입한 곳은 있지만 공공 인프라에 도입한 것은 서울시가 전국 최초다.


시는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 냉난방의 약 70%를 수열에너지로 공급할 계획이다. 이 경우 지역난방을 사용할 때보다 온실가스를 연간 약 1000이산화탄소톤(CO₂t) 톤 감축하고, 대규모 지하공간의 냉난방 운영에 필요한 전기료 등 운영비도 매년 3억원 가량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른 신재생에너지인 연료전지와 달리 대규모 부지를 확보할 필요가 없어 부지 보상비나 설치 공사비 등 약 205억원을 절감하는 효과도 있다. 여기에 대형 시설물의 냉난방을 위해 건물 외부에 설치하는 냉각탑이 필요 없어 시민들에게 소음과 진동 없는 녹지광장을 제공하고 도심 열섬 현상도 완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협약에 따라 서울시와 한국수자원공사는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 내 수열에너지 우선 적용 ▲광역상수도 원수의 안정적인 공급과 기술지원 ▲사업 추진을 위한 실무협의체 구성 ▲친환경 도시공간 조성 등에 협력한다. 또 단계적으로 기본협약 및 실시협약을 체결해 사업내용을 구체화하고 수열에너지 냉난방 시스템을 설치·가동한다는 계획이다.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는 영동대로를 통과하도록 계획된 5개 철도교통과 지상버스를 하나로 묶어 동남권 국제교류복합지구의 대중교통 체계를 지원하게 되며, 문화·공연·전시 등 다양한 콘텐츠로 채워질 예정이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